2분기 로또 5927억 팔렸다..전년比 3.3%↑
2분기 로또 5927억 팔렸다..전년比 3.3%↑
  • 뉴스토마토
  • 승인 2010.07.08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토마토 장한나기자] 올 2분기 온라인복권(로또) 판매액이 지난해보다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획재정부는 8일 '2010년 2분기 복권 판매 동향'에서 올 2분기 총 복권판매(온라인·인쇄·전자복권) 금액은 614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분기(6009억원)에 비해 2.3% 증가했다고 밝혔다.
 
전분기(6451억원) 대비로는 4.7% 감소했다.
 
2분기 로또 판매액은 5927억원으로 전년동기(5738억원) 대비 3.3% 증가했고 전분기보다는 5.0% 감소했다.
 
재정부는 전분기 대비 판매액 감소이유로 로또 복권 매출특성상 연초인 1분기에 증가하고 2분기에 감소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추첨식 인쇄복권은 2분기 기준 143억원을 판매해 전년동기(148억원)보다 3.4% 줄었다.
 
전자복권은 올해부터 판매사가 축소되면서 판매액(77억원)이 줄어 지난해 같은 분기(123억원)보다 36.4%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뉴스토마토 장한나 기자 magaret@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