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中 훈풍에 1680선 회복..기관 매수세 '부할'
코스피, 中 훈풍에 1680선 회복..기관 매수세 '부할'
  • 뉴스토마토
  • 승인 2010.07.06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토마토 서혜승기자] 코스피가 강한 중국증시 반등세에 힘입은 자동차와 IT주 중심의 상승세에 1680선을 회복했다.
 
6일 코스피지수는 전일 대비 9.57포인트(0.57%) 상승한 1684.94포인트에 거래를 마쳤다.

 
글로벌 경기회복 둔화 우려가 지속되면서 5거래일 연속 매도 물량을 쏟아낸 외국인은 매도폭을 확대하면서 3400억원 순매도 했다.
 
반면 기관과 개인은 각각 2544억원과 813억원 매수우위를 기록하며 지수 상승을 주도했다.
 
프로그램 매매는 전일에 이어 매도우위로 장을 마쳤다. 차익거래와 비차익거래에서 모두 매도우위를 나타내면서 전체적으로 4810억5800만원 순매도 했다.
 
업종별로는 운수장비와 전기전자 업종이 각각 2.56%와 1.81%의 두드러진 흐름을 보였다.
 
6월 자동차 생산 실적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알려지면서 현대차(005380)가 4.58% 상승했으며 기아차(000270)도 2.60% 올랐다. 
 
전기전자 업종 역시 중국 증시 반등에 따른 투자심리 안정의 영향을 받아 오름세를 기록했다. 하이닉스(000660)(4.44%), LG전자(066570)(4.14%), LG디스플레이(034220)(4.47%) 등이 모두 4% 넘게 상승했다.
 
시가총액 상위주들 가운데 삼성전자(005930)(1.04%), 현대모비스(012330)(4.71%), LG화학(051910)(2.65%) 등 대부분 종목이 오름세로 장을 마쳤으며 신한지주(055550)(-1.22%)와 삼성생명(032830)(-0.96%)은 하락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상한은 8개, 상승은 299개 종목이었으며 하한은 2개, 하락은 502개 종목으로 집계됐고 보합은 79개 종목이었다.
 
코스닥지수는 강보합세로 출발한 후 헝가리 재정위기 우려 등에 장 초반 하락 반전하기도 했지만 중국 증시 반등이란 호재에 이틀연속 강세로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 전일 대비 1.26포인트(0.26%) 오른 487.41포인트를 기록했다.

 
뉴스토마토 서혜승 기자 harona@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