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2 17:38 (월)
김희정 KISA원장 "디도스 추가 공격 우려"
김희정 KISA원장 "디도스 추가 공격 우려"
  • 뉴스토마토
  • 승인 2010.07.06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토마토 송수연기자] “지난해 ‘7·7 디도스(DDoS, 분산서비스거부공격)대란’은 향후 본 공격을 위한 기획적인 예비 공격이었습니다.”
 
김희정 한국인터넷진흥원장은 지난해 7월7일 인터넷 사이트를 마비시켰던 ‘디도스 대란’ 1주년을 하루 앞둔 6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렇게 말하며, "추가적 사이버 테러 위험에 방심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인터넷진흥원에 따르면 지난해 ‘디도스 대란’ 당시 공격을 당한 국내 피해 사이트는 국가·공공기관 7개(청와대, 국회, 국방부, 외교통상부, 한나라당, 국가사이버안전센터, 전자민원G4C), 금융기관 7개(농협, 신한은행, 외환은행, 기업은행, 하나은행, 우리은행, 국민은행), 민간기관 7개(조선일보, 옥션, 다음메일, 파란메일, 네이버메일 및 블로그, 알툴즈,,안철수연구소) 등 22개였다.
 
미국도 정부와 민간 관련 사이트가 각각 7 개씩 사이트별로 최대 72시간 접속 장애를 겪거나 PC의 하드디스크가 손상 되는 피해를 입었다.
 
이처럼 지난해 7월 7일에 맞춰 공공기관 금융기관 민관기관 등 기관별로 7개 사이트가 공격을 당한 것을 미뤄 볼 때 충분히 계획된 일이었다는 분석이다.
 
김 원장은 “지난해 디도스 공격은 기관별로 어느 쪽이 취약한지 시험해 보기 위한 테스트에 불과했다”며 “현재 특별한 징후는 없지만 G20 정상 회의 등 국가적 현안이 많은 만큼 비상 근무 태세로 디도스 공격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민간부문 사이버안전을 담당하고 있는 한국인터넷진흥원은 지난해에 이어 디도스 등 사이버 침해사고 대응 체계를 강화할 계획을 밝혔다.
 
먼저 해킹·바이러스 대응 체계 고도화를 위해 예산을 지난해 108억원에서 올해 384억원으로 대폭 늘렸다.
 
또 디도스 공격에 무방비로 노출될 수밖에 없는 영세기업을 대상으로 정부차원의 무료 디도스 대응서비스(디도스 긴급대피소)를 제공한다. 이달부터 9월까지 시범 운영을 한 뒤 10월부터 본격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악성코드에 감염되고도 이를 모르는 좀비PC 이용자에게 팝업창을 통해 통보해 주는 등 인터넷 이용자를 보호하기 위해 ‘감염PC 사이버 치료 체계’도 오는 10월까지 시범 구축한다.
 
이와 함께 이용자들이 TV, 포털 등을 통해 인터넷 위협정보를 적절한 시기에 제공받을 수 있도록 정보보호 예보 체계도 오는 9월까지 구축할 예정이다.
 
이밖에 한국인터넷진흥원은 디도스 공격 발생시 좀비PC의 인터넷 접속 제한 등의 법적 근거를 확보하기 위해 ‘악성프로그램 확산방지법’, 즉 '좀비PC법'을 마련하고, 하반기 국회통과를 목표로 절차를 밟고 있다. 

 
뉴스토마토 송수연 기자 whalerider@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