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2 17:24 (수)
코스피, 대외 리스크 완화에 1700P '눈앞'
코스피, 대외 리스크 완화에 1700P '눈앞'
  • 뉴스토마토
  • 승인 2010.06.14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토마토 김민지기자] 국내 증시가 유럽발 재정위기에 대한 우려감이 잦아들면서 1700선 회복을 눈 앞에 두고 있다.
 
14일 코스피지수는 전거래일보다 15.26포인트(0.91%) 오른 1690.60포인트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주말 미국 증시를 비롯해 유럽증시도 일제히 상승한 데다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수세가 코스피 상승폭을 키웠다.
 
이날 개인은 3735억원 규모의 주식을 팔면서 차익실현에 나섰지만, 외국인과 기관은 3035억원과 560억원을 순매수하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프로그램 매매에서는 차익거래 4400억원, 비차익거래 1420억원 매수로 모두 5820억원 규모의 프로그램 매수세가 유입됐다.
 
업종별로는 통신(-0.25%)과 보험업(-0.84%)을 제외하고 전 업종이 상승했다.
 
특히 증권(2.49%)과 건설업(2.77%), 비금속광물(2.06%) 업종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건설주의 경우, 구조조정에 대한 기대감이 작용해 대형 우량주 중심으로 상승랠리를 이어갔다.
 
대우건설(047040)이 7% 넘게 급등한 가운데 GS건설(006360)(5.19%)과 대림산업(000210)(2.40%), 현대건설(000720)(0.71%) 등도 일제히 상승흐름에 동참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들 역시 대부분 상승세를 나타냈다.
 
대표주인 삼성전자(005930)는 전거래일 대비 1.25%(1만원) 오른 80만7000원을 기록했고, POSCO(005490)(1.61%)와 현대차(005380)(3.27%), LG전자(066570)(1.80%), KB금융(105560)(0.76%), LG디스플레이(034220)(1.46%) 등도 상승세를 기록했다.
 
반면 LG화학(051910)(-0.17%)과 삼성생명(032830)(-1.94%)은 하락 마감했다.
 
종목별로는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항공주와 여행주가 강세를 보였다.
 
휴가철 성수기에 대한 기대감에 대한항공(003490)(0.13%)과 아시아나항공(020560)(2.66%) 모두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하나투어(039130)(1.51%)와 모두투어(080160)(2.84%) 등 여행주도 상승 흐름을 탔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상한가 3종목 포함 516종목이 상승했으며, 하한가 없이 275종목이 하락했다.
 
코스닥시장은 개인들의 매수 덕분에 상승세를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1.45포인트(0.30%) 상승한 492.70포인트에 거래를 마쳤다.
 
기관은 164억원 규모의 주식을 팔았으나,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280억원, 3억원의 순매수세를 보였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 대부분이 보합권을 유지한 가운데 남아공월드컵 수혜주인 네오위즈게임즈(095660)는 4.57% 올랐고, SK컴즈(066270)가 5.03% 강세를 기록했다.
 
또 이화공영, 특수건설이 상한가를 기록하는 등 4대강사업 수혜주들이 이명박 대통령의 4대강 사업 의지 재천명에 힘입어 급등했다.
 
뉴스토마토 김민지 기자 stelo78@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