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부터 전자금융 공인인증서 의무사용 폐지
7월부터 전자금융 공인인증서 의무사용 폐지
  • 뉴스토마토
  • 승인 2010.05.31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토마토 김종화기자] 하반기부터 인터넷뱅킹(e-뱅킹)과 30만원 이상의 전자결제를 할 때 공인인증서 외 다른 인증방법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국무총리실은 31일 금융위원회, 방송통신위원회 등 관계부처 공동으로 전자금융거래를 할 때 공인인증서 이외의 인증방법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한 인증방법에 대한 `안전성 가이드라인`을 확정·발표했다. 
 
안전성 가이드라인은 전자금융거래시 적용될 인증방법이 갖춰야 할 기술적 안전성 요건을 규정한 것으로 금융기관이나 전자금융업자가 공인인증서 이외의 인증 방법을 사용하고자 할 경우 금융감독원 산하 인증방법평가위원회의 안전성 평가를 거쳐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지난 4월부터 공인인증서를 사용하지 않고도 스마트폰을 이용한 30만원 미만의 소액결제를 할 수 있게 된데 이어 7월부터는 e-뱅킹과 30만원 이상의 전자결제에도 공인인증서가 아닌 다른 인증방법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금융기관이나 전자금융업자는 ▲ 이용자 확인 ▲ 서버인증 ▲ 통신채널 암호화 ▲ 거래내역의 위변조 방지 ▲ 거래 부인방지 기능 등의 기술적 요건을 자율적으로 선택해 안전성 평가를 신청하면 된다.
 
정부는 평가의 객관성과 투명성을 위해 인증방법평가위원회에 민간 전문가를 참여시키고 세부 평가기준을 공개할 방침이다. 
 
정부는 또 금감원이 지정한 공인기관에서 기술검증을 받은 경우 인증방법평가위원회의 평가를 생략하고 평가를 거친 인증방법에 대해서도 금감원의 보안성 심의를 간소화할 계획이다. 
 
금융위와 금감원은 6월중 `전자금융감독규정`과 `전자금융 감독규정 시행규칙`을 개정을 마무리하고, 7월부터 금융기관 등이 요청하는 인증 방법을 구체적으로 평가할 수 있도록 위원회 구성 등 준비작업에 돌입하기로 했다.
 
뉴스토마토 김종화 기자 justin@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