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중앙 아시아시장 공략 '본격화'
현대차, 중앙 아시아시장 공략 '본격화'
  • 뉴스토마토
  • 승인 2010.04.22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토마토 김영택기자] 현대자동차가 카자흐스탄 아스타나그룹과 상용차 조립사업 관련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중앙 아시아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현대자동차는 22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카자흐스탄 비즈니스 포럼’에서 최한영 현대차 부회장, 스마굴로프 아스타나그룹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카자흐스탄 최대 자동차 판매사인 아스타나그룹과 현지 상용차 조립사업의 협력관계 구축에 대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대차(005380)는 이번 MOU체결로 향후 5년간 5000대의 상용차를 카자흐스탄에서 조립•생산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현대차는 관세 인상으로 인한 현지 가격 경쟁력 약화에 대응하고, 카자흐스탄 시장에서 현대차의 입지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카자흐스탄 정부는 자국 자동차 산업 보호를 위해 수입차 관세를 기존 0%에서 25%로 인상했다. 현지 조립을 추진할 경우 관세 부담을 경감시킬 뿐만 아니라, 향후 정부 입찰 물량에 대한 우선권 확보 등의 혜택도 기대된다.
 
최한영 현대차 부회장은 "이번 상용차 카자흐스탄 현지 조립 협력을 통해 카자흐스탄 시장을 포함한 중앙 아시아 시장에 진출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면서 "중앙 아시아 지역에서 현대 상용차 사업의 교두보 구축이 기대되는 만큼 양측이 윈-윈 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스마굴로프 아스타나그룹 회장은 "상용차 현지 조립 생산의 성공적인 사업 추진으로 카자흐스탄 자동차 산업 발전의 새로운 전기가 마련됐다"며 향후 카자흐스탄에서 현대 상용차 판매 확대에 대한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뉴스토마토 김영택 기자 ykim98@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