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8 12:57 (토)
서귀포미항 개발사업, '축소보완'-'백지화' 의견대립
서귀포미항 개발사업, '축소보완'-'백지화' 의견대립
  • 윤철수 기자
  • 승인 2005.11.28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환 지사, 진철훈 이사장 '백지화'에 '축소보완' 방침 피력

진철훈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이사장이 제주국제자유도시 7대 선도프로젝트 중 하나인 서귀포 관광미항 개발사업이 '웰빙테마타운'으로 대체해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김태환 제주도지사가 28일 "서귀포미항 개발사업은 내년 정부예산에 이미 반영됐다"며 이 사업을 '백지화'가 아닌 '축소변경'쪽으로 추진할 뜻임을 명확히 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서귀포 미항 개발사업과 관련해 내년 정부 예산에 20억원이 반영돼 국회에 제출, 심의 중에 있다"며 "따라서 이 사업은 백지화 보다는 축소변경 후 방향을 최종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의 이같은 입장은 지난 25일 진 이사장의 기자회견 내용과 기본적으로 엇나가는 것이다.

진 이사장은 당시 기자회견에서 "서귀포 관광미항 개발사업이 주변의 제주연안 연산호군락지 등으로 인해 현실적으로 사업추진이 불가능함에 따라 대체방안을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진 이사장은 "개발센터가 2003년부터 해양수산부, 서귀포시, 해경, 해군 등과 서귀포항 항만기본계획 변경을 위해 협의해 왔으나, 지난 8월31일 문화재청에 문화재 현상변경허가 신청을 했으나 '사업불가'로 판정돼 이같이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따라 앞으로 서귀포 미항개발사업과 관련해 제주도 당국과 개발센터 간에 갈등이 우려된다.

#"혁신도시 입지선정, 제주도 개입 안해"

한편 김 지사는 제주로 들어설 공공기관이 입주하는 혁신도시 입지선정문제와 관련해 "절차 거치면서 진행하면서 후유증 없도록 하는 세심한 노력이 있어야 한다"며 "결정은 안됐지만 과정상 문제 해결하면서 진행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혁신도시입지선정위원 중 일부 위원들의 불참과 관련해서는 "다음달 13일 회의에는 참석을 유도하겠고, 대리인이라도 참석토록 요청하겠다"며 "입지선정 과정에는 행정이 관여하거나 개입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아 위원회 스스로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입지선정 과정에 제주도당국이 입지선정에 영향을 미치는 행동을 자제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삼다수 증산, 지하수 관리위원회에서 최종 결정"

김 지사는 또 삼다수 증산문제와 관련해 "삼다수의 연내증산 문제는 지하수관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결정할 것"이라며 "일단 기간만 연장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