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제주군, 일제강점하 강제동원 피해신고 접수
북제주군, 일제강점하 강제동원 피해신고 접수
  • 김정민 기자
  • 승인 2005.11.23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제주군은 내달 1일부터 내년 6월 30일 7개월동안 일제시대때 강제동원된 피해자들의 2차 신고를 받는다.

일제강점기간인 만주사변이 일어난 1931년 9월 13일부터 태평양전쟁에 이르기까지 일제에 의해 강제동원된 군인.군속.노무자.위안부 등의 생활을 강요당한 사람과 그 친족관계에 있는 사람은 누구나 피해신고가 가능하다.

또 강제동원관련 피해사실이나 사건을 알고 있는 사람은 누구나 진상조사를 신청할 수 있다.

신고접수는 북제주군 각 읍.면사무소에서 가능하며 직접방문이나 우편접수로도 가능하다.

접수시에는 신고사유를 소명히 알 수 있는 자료를 첨부해야한다. 만약 관련자료를 구하지 못해서 첨부하지 못할 경우에는 그 사실을 알고 있는 사람의 보증서를 첨부하면 된다.

한편 북제주군은 지난해 2월 1일부터 올해 6월 30일 5개월동안 시행된 1차접수에서 833명이 피해신고를 접수완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