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악법과 비정규법 개정 시도 중단해야"
"미디어악법과 비정규법 개정 시도 중단해야"
  • 박소정 기자
  • 승인 2009.06.30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언론노조, 언론법 및 비정규법 개정 시도 규탄

제주지역언론노동조합협의회와 KBS노동조합 제주도지부는 30일 정부에 언론법과 비정규직법 개정 시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오전11시10분 제주시 연삼로에 위치한 한나라당 제주도당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명박-한나라당 정권은 국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미디어악법과 비정규법 개악을 시도하려고 단독 국회를 강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근본적으로 재벌과 족벌신문에게 방송사를 넘겨주기 위해 언론악법 통과를 강행하려 하고 있다"며 "대다수 국민들이 반대하는 것을 함부로, 난폭하게 추진하면서 그것이 민주주의라고 우겨대니 참으로 난감할 뿐"이라고 비판했다.

이들 단체는 "이는 민주적 의사수렴과 소통을 거부하고 오로지 강압적인 통치에 매달리겠다는 공개적인 선언에 다름 아니다"라며 "한나라당의 단독국회 강행 규탄 및 비정규법 개악, 미디어악법 통과를 저지하기 위해 지역 언론이 살고 언론이 공공성이 지켜지는 그 날까지 투쟁에 돌입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이들 단체는 또 "이명박-한나라당 정권에 강력히 경고한다. 언론악법 통과, 비정규직법 개악 시도를 즉시 중단해야 한다"며 "민심은 천심, 이 정권이 이를 계속 해서 거스른다면 철저한 심판을 피할 길이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미디어제주>

언론악법 저지,비정규법 개악 저지를 위한 제주언론노동자 투쟁에 따른 기자회견

언론악법 포기하고 언론자유 보장하라!

요즘 이명박-한나라당 정권이 서민을 위한다, 민주주의의 후퇴는 없다며 요란이다. 광우병 위험 쇠고기 묻지마 수입, 종부세 무력화, 4대강 죽이기, 의료민영화, 최저임금 삭감, 전기세-가스요금 인상, 언론탄압 등 대다수 국민들이 반대하는 일들, 서민들을 더욱 힘들게 하는 일들,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일들을 불도저처럼 진행해왔던 이 정권이 그런 말을 하니 국민들이 실소를 금치 못하고 있다.

또 얼마나 많은 민주주의가 파괴되었는가. 각계각층의 들불같은 시국선언이 그러한 현실을 극명하게 보여주고 있는데도, 민주주의가 훼손된 게 없다고, 그리고 언론자유가 잘 보장되고 있다고 강변한다. 그러면서 언론인 수사, PD수첩 죽이기, 방송장악 음모를 노골적으로 진행한다. 아예 근본적으로 재벌과 족벌신문에게 방송사를 넘겨주기 위해 언론악법 통과를 강행하려 하고 있다. 민주주의는 말 그대로 권력의 지배가 아니라 국민의 지배가 관철되는 사회이다. 그런데 대다수 국민들이 반대하는 것을 함부로, 난폭하게 추진하면서 그것이 민주주의라고 우겨대니 참으로 난감할 뿐이다.

이명박-한나라당 정권은 이렇듯 국민적인 반대에도 불구하고 미디어악법과 비정규법 개악을 시도하려고 단독국회를 강행하는 무리수를 두고도, 반성은커녕 밀어붙이기를 장담하고 있다. 이는 민주적 의사수렴과 소통을 거부하고 오로지 강압적인 통치에 매달리겠다는 공개적인 선언에 다름 아니다. 하지만 우리 국민들은 이를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이에 제주지역 언론노동조합협의회는 비상한 각오로, 한나라당의 단독국회 강행 규탄 및 비정규법 개악, 미디어악법 통과를 저지하기 위해 지역 언론이 살고 언론이 공공성이 지켜지는 그날까지 투쟁에 돌입한다.

이명박-한나라당 정권에 강력히 경고한다. 언론악법 통과, 비정규직법 개악 시도를 즉시 중단하라. 민심은 천심, 이 정권이 이를 계속 해서 거스른다면 철저한 심판을 피할 길이 없을 것이다.

2009년 6월 30일
제주지역언론노동조합협의회, KBS노동조합 제주도지부

<박소정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