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26개社 퇴출 확정
코스닥, 26개社 퇴출 확정
  • 뉴스토마토
  • 승인 2009.04.16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토마토 박제언기자] 코스닥시장에서 총 26개 부실업체의 퇴출이 확정됐다.
 
앞으로 총 29개 업체가 상장위원회의 상장폐지 여부를 심사받거나 실질심사 대상 여부 등을 진행 중이어서 퇴출 기업이 추가로 늘어날 전망이다.
 
16일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에 따르면 지난 10일 현재 포넷과 코스모스피엘씨, 미디어코프, 디에스피, 에프아이투어, 모빌링크, 도움, 희훈디앤지 등 8개사가 자본전액잠식으로 상장폐지가 확실시 됐다.
 
산양전기, 포이보스, 케이디세코, 우수씨엔에스 등 4개사는 2회 연속 자본잠식률 50% 이상으로 퇴출됐다. 트라이콤, KNS홀딩스 등 2개사는 사업보고서 미제출로 퇴출이 확정됐다.
 
이노블루(2년 연속 매출액 30억원 미달), H1바이오(3년 연속 법인세전계속사업손실), PW제네틱스(감사의견거절 관련 이의신청 미제기), 뉴켐진스템셀(실질심사 관련) 등도 상장폐지됐다.
 
IC코퍼레이션, 엑스씨이, 케이이앤지, 쿨투, 나노하이텍, IDH, 3SOFT, 팬텀엔터그룹 등 8개사는 감사범위제한에 따른 의견거절로 상장폐지됐다.
 
상장위원회를 통해 상장폐지 확정 여부를 심사받는 기업도 10군데나 있다.
 
지이엔에프는 실질심사위원회 결과 매출액 추이 관련으로 상장폐지가 결정돼 상장위원회의 심의가 남았다.
 
자강과 블루스톤은 계속기업불확실성으로 인한 감사의견거절로 상장위원회에 회부된다. 한국거래소는 오는 21일까지 이 두 기업에 대해 이의신청이 가능하다고 통보했다.
 
야호는 감사범위제한 의견거절로 상장위원회에 회부된다. 이의신청 기한은 오는 27일까지로 정해졌다.
 
사라콤과 태산엘시디, 모보, 에스에이엠티, 엠비성산, 에이엠에스 등 6개사는 환헤지 파생상품인 키코(KIKO)로 인한 손실 관련 기업으로 분류됐으나, 모두 이의신청을 완료해 정부의 환율변동 손실기업 구제방침으로 일부 기업은 구제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 실질심사대상으로 결정된 트리니티를 포함해, 실질심사 대상 여부를 심사 중인 기업도 하이럭스와 붕주 등 18개사에 이른다.
 
거래소 관계자는 "이번 달 안으로 코스닥시장에서 퇴출 기업이 최종적으로 확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토마토 박제언 기자 emperor@etomato.com-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