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매출 '나홀로 호황'
명품 매출 '나홀로 호황'
  • 뉴스토마토
  • 승인 2009.04.17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토마토 장한나기자] 지난달 백화점 명품 매출이 지난해보다 24%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불황에도 명품은 '나홀로 호황'을 누리고 있다.
 
지식경제부는 16일 '주요 유통업체 매출동향'에서 지난달 명품 매출은 23.6%로 백화점 상품군 중 가장 높은 신장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경기침체와 휴일일수 감소에도 불구하고 백화점 매출은 명품·잡화 강세에 힘입어 전년 같은 기간대비 5%증가했다.
 
대형마트 매출은 소폭 감소해 -1.9%를 나타냈다. 특히 외식을 하는 가정이 줄고 안전한 먹거리 선호 현상 등으로 집에서 요리하는 가정이 늘면서 식품군의 매출이 5.1%나 올랐다.
 
구매 1건당 지출하는 금액은 백화점이 7만1222원, 대형마트가 4만3288원으로 나타났다.  뉴스토마토 장한나 기자 magaret@etomato.com-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3월 무역흑자 46억弗..사상 최대
▶獨 FAU, 2010년 부산분교 개원
▶제조업체 "2분기 경기하락세 완만할 것"
▶FTA체결후 교역량 최대 8배↑
▶(인사)지식경제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