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제주군 민속오일시장, 고객 중심 시장으로 탈바꿈
북제주군 민속오일시장, 고객 중심 시장으로 탈바꿈
  • 한방울 시민기자
  • 승인 2005.10.12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시설현대화개선사업 등 본격 추진

북제주군의 민속오일시장이 고객 중심의 시장으로 탈바꿈을 시도한다.

12일 북제주군에 따르면, 내년부터 한림과 세화지역의 민속오일시장을 지역경제활성화 중심권으로 만들기 위한 시설현대화개선ㆍ경영현대화강화ㆍ의식변화 사업이 추진된다.

세부 추진계획을 살펴보면, 시설현대화개선사업으로 주차장 및 부대시설 확충, 장옥시설 도색이 추진되며 경영현대화강화사업으로 대형마트와의 차별화를 위한 한마음축제 행사 개최, 상인의 신뢰도 제고를 위한 명찰패용 권고사업, 육지부 우수 재래시장 벤치마킹 등을 통한 경쟁력 강화방침이 마련됐다.

의식변화사업의 일환으로는 시장상인회 구성을 비롯해 시장경영마인드 향상을 위한 워크숍 등이 개최될 예정이다.

한편, 한림과 세화 오일시장은 30억5000만원이 투입된 현대화사업 추진 이후 이용객이 점차 증가하고 있으며 내년 고객 중심의 재래시장 탈바꿈을 통해 농촌지역 물류 유통권 확립 및 관광투어 상품개발로의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북제주군은 앞으로 재래시장 고유의 브랜드를 창조하고 철저한 고객 중심의 공격형 마케팅을 통해 재래시장의 발전을 도모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