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9 10:02 (수)
[긴급]위미1리, 해군기지 타당성 조사 공식 요구
[긴급]위미1리, 해군기지 타당성 조사 공식 요구
  • 현도영 기자
  • 승인 2005.08.22 17:38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해군에 공문발송...해군, “남군서 타당성 조사 요구해야 검토”

해군기지 유치를 표명했던 남제주군 남원읍 위미1리가 지난 16일 해군에 해군기지를 유치장소로 밝힌 속칭 ‘넙빌레’에 대한 타당성 조사를 요구하는 공문을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김영근 위미1리 이장은 미디어제주와의 통화에서 “지난 16일 해군에 넙빌레에 대한 타당성 조사를 요구하는 공문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해군기지추진기획단 김동문 대령은 “위미1리의 타당성 조사를 요구하는 문건을 받은 것은 사실이지만 남제주군에서 타당성 조사를 요구할 때까지는 이에 대해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김 대령은 “위미1리의 해군기지 유치 입장은 위미1리 차원이 아닌 남원읍 차원에서 긍정적으로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런데 양영일 남원읍 계장은 “아직 남원읍 차원에서 해군기지 유치와 관련해 공식적으로 논의한 적도 결정된 것도 없다”며 “이 문제는 위미1리만의 문제가 아니기때문에 남제주군이나 남원읍 입장에서 때가 되면 이와 관련해 공식적인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양 계장은 “위미1리에서 남원읍에 해군기지를 유치하겠다는 공문을 보내왔지만 해군기지 유치는 위미1리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남원읍 전체의 문제이기 때문에 위미1리에 양해를 구하고 관련공문을 반려했다”고 말해 해군기지 유치와 관련해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이처럼 위미1리의 해군기지 유치와 관련해 남원읍과 해군은 신중한 행보를 보이고 있지만 위미1리는 해군에 해군기지 유치의 타당성 조사를 요구하는 공문을 보내는 등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어 향후 위미1리의 해군기지 유치가 어떤 방향으로 흐를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남원읍 홧팅 2005-08-28 22:31:56
선택받은 섬에 태어났다는 자존심 만으로 이 섬의 삶을 꾸려나갈 수는 없는 것이다.
하와이, 피지, 괌 등 전 세계적으로 알아주는 관광지인 아름다운 섬들은 그 섬이 가지고 있는 선택받은 관광자원 때문에 각광을 받는 것이 아니다.
여러가지 이유로 그들은 전세계인을 포용력있게 받아 들인 것인데 그것이 바로
발전의 기초가 되었다고 볼 수 있다.

한라산 2005-08-24 18:23:24
"해군기지 건설 미 전략과 연관" <미셸 초스도프스키 교수 초청 강연>


「빈곤의 세계화」, 「전쟁과 세계화」등의 저서를 통해 신자유주의에 의한 세계화의 문제점을 지적해 온 미셸 초스도프스키 캐나다 오타와대학 교수가 “제주에 해군기지가 건설되면 미국의 직·간접적인 개입이 불가피하다”고 주장, 주목을 끌고 있다.

미셸 초스도프스키 교수는 20일 제주민중연대 준비위원회 주최로 제주도농업기술원에서 열린 초청강연회에서 “일본이 2차 세계대전에서 제주를 공군기지로 사용할 때부터 미국은 제주의 군사적 중요성을 인식해 왔다”며 “제주는 미국의 군사전략상 중요한 위치에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은 2002년 멕시코와 캐나다와 합의를 통해 멕시코 카리브해-알래스카 베링해 지역을 미군의 관할지역으로 만들었고 이와 연계해 한반도-제주-대만해협을 잇는 군사벨트를 형성하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또 “미국은 유럽의 카스피해 지역과 파키스탄 등에 미군을 주둔시켜 중국의 서쪽 지역을 견제했고 중국의 동쪽 지역을 미군의 군사관할지역으로 만들어 중국을 포위하려 하고 있다”며 “제주 해군기지 건설과 미국이 군사전략의 관련성을 주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제주도가 추진중인 의료·교육부문 개방은 신자유주의의 핵심개념으로 외국자본에 산업자체를 넘겨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외국계 의료시설은 국민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아 국내의료시설과 외국계 의료시설간의 의료보험 체계가 이분화되면서 한국의 국민건강보험 체계가 무너질 수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이와 함께 “미국의 경우 대규모 보험회사가 의료보험을 관할해 보험료 금액에 따라 서비스가 천차만별이고 고가로 인해 많은 미국인이 의료보험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2005년8월21일 일요일 << 김용현 기자 >>

마린보이 2005-08-24 09:18:37
위미는 싫고 화순만 가겠다는거지?
주민의견 완전 무시하고

해군은 이정도에서 양보해야한다.

제주도에 해군기지하나 만드는것에 만족하라

화순고집피우지말고

그러다 제주도에 발못붙인다.

시민 2005-08-23 12:36:33
시대가변하였건만..지금도 군에서 일방적으로 기지를 선정하고 밀어붙이기식으로
강행하는건 말도안된다. 사전에 주민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주민여론을 수렴해야한다. 이제는 군도 여론을 의식할때가 된 것이다.
그러한 차원에서 늦었지만 지역주민이 희망과 기지 적합성 등을 잘 따져보고 합의점을 찾아야할것이다. 기지문제로 제주도가 시끄러워서는안된다.합리적인 답을 빨리 찾기바란다.

스피드 2005-08-23 09:09:02
화이팅입니다.

도민들에게 더욱 빠르고 알찬 기사 부탁드리고요.

위미리가 자신지역을 위해 군사기지를 받아들인다는데

하여간 여러요건을 확인해야 될것입니다.

좋은 결과 있었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