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31 17:42 (토)
대화여객 역사속으로 '면허취소'
대화여객 역사속으로 '면허취소'
  • 현도영 기자
  • 승인 2005.07.18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대화여객 근로자 고용문제 신경쓸 것"

제주시의 대중교통을 담당해왔던 대화여객이 18일 면허취소되면서 제주시민들의 대중교통이용에 대한 불편은 계속될 전망이다.

제주시는 지난 7일 대화여객에 대한 청문결과 여객자동차운송사업법에 의해 대화여객에 대해 운수사업 면허취소 처분을 내렸다.

이에따라 지난 1970년에 설립, 지난달 9일까지 제주시와 북제주군 지역 34개노선 133대를 운행했던 대화여객은 역사 속으로 사라질 전망이다.

지난 7일 대화여객 면허취소와 관련한 청문결과 의견서에 따르면 "대화여객은 이미 최근 3년간 자본잠식 상태이고 최근 1년간 3회 이상의 무단결행을 해 여객자동차운송사업법 상의 운수사업면허취소 처분의 요건을 갖춘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대화여객의 경영악화원인에 대해 "제주시에서 지난 2001년부터 계속해 대화여객에게 경영개선을 위한 사업계획서를 제출할 것을 요구했으나 아무런 답변이 없다가 올해 3월 비수익노선에 대한 휴지신청을 한점과 경영개선을 위해 대화여객의 자체적인 노력이 보이지 않은 점 등에 의해 면허취소를 신속하게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 하다"고 청문주재자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 "노-노간의 갈들을 유발해 운전기사들의 집단 사직 등 불안한 회사 운영을 한 점, 제주시에서 지급된 보조금을 전용한 후에 할부로 버스를 구입하는 등 향후 임원진의 형사책임이 예상되는 점, 막연히 제3매각을 희망하고 있다는 점 등을 종합해 면허취소를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아울러 "대화여객 근로자들은 임금채권 보전을 위해 현재 차고지와 차량에 대한 가압류를 경료한 상태로서 면허취소 여부가 결정될 경우 소정의 절차를 밟아 임금채권 중 상당부분을 회수할 수 있다"며 "공영버스가 확대되거나 새로운 사업면허를 허가할 경우 제주시가 기존 근로자들의 고용승계를 확보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제주시의 한 관계자는 노선의 안정화를 위해 "다음달부터 공영버스 23대, 삼영버스 65대, 시외버스 15대, 전세버스 2대 등 105대를 17개 노선에 투입하고 무료환승 4노선을 운영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제주시의회에서 유보된 공영버스 29대 취득 승인을 재차 심의를 요청해 대화여객 면허취소에 대한 방안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대화여객노조의 한 관계자는 "방금 면허취소 소식을 듣고 이와관련해 노조원들과 회의 중"이라며 "회의가 끝난 후 입장을 밝히겠다"며 말을 아꼈다.

한편 제주시는 대화여객 파업에 따른 대책으로 공영버스 15대, 삼영버스 65대, 시외버스 15대, 전세버스 6대를 현재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