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6 00:17 (일)
김영철 전공노 제주본부 자진출두
김영철 전공노 제주본부 자진출두
  • 고성식 기자
  • 승인 2004.12.14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오후 1시40분께 변호사와 함께 당사 나와

전국공무원노조 제주지역본부 김영철 본부장이 14일 오후 1시40분께 경찰에 자진 출두했다.

김 본부장은 이날 권범 변호사와 함께 민주노동당 제주도당사를 나왔다. 경찰은 김 본부장에 대해 체포영장이 발부돼 김 본부장을 곧바로 연행했다.

김 본부장은 민주노동당 제주도당사서 40일간 농성을 벌여 왔고 공무원노조 제주본부의 투쟁을 지도해왔다.

'공무원노조특별법' 저지를 위해 파업을 벌이는 등 초강수 투쟁을 진행했던 공무원노조의 사태는 김 본부장이 출두로  일단락됐다.

이번 공무원노조의 파업으로 인해 김 본부장이 제주도인사위원회에서 파면 처리됐고 홍성진 제주시 부지부장.김용철 남군지부장.최승국 남군 교선부장이 해임되는 한편 임영준 사무처장이 정직 3개월의 징계를 받았다.

경찰은 김 본부장에 대해 지방공무원법 위반 혐의로 조사한뒤 입건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한편 전국공무원노조 파업과 관련해 지방공무원법 위반 혐의로 지난달 18일 경찰에 연행된 김용철 남군군지부장, 최승국 남군지부 교육선전부장, 임영준 북군 사무처장 등 지도부 3명의 전원 불구속입건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