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7-16 17:45 (화)
민주노총 “물가 폭등 속 노동자 삶 지키려면 최저임금 올려야”
민주노총 “물가 폭등 속 노동자 삶 지키려면 최저임금 올려야”
  • 김민범 기자
  • 승인 2024.06.15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가 15일 제주시청 민원실 앞에서 최저임금 대폭인상 제주지역 결의대회를 개최했다/사진=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김민범 기자] 물가 폭등에도 최저임금은 역대 최저 인상률을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민주노총이 최저임금 인상을 촉구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15일 제주시청 민원실 앞에서 최저임금 대폭인상 제주지역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이들은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적용 반대한다”라며 “모든 노동자에 최저임금을 적용하라”라는 구호를 외치며 기자회견의 막을 올렸다.

이들은 “윤석열 정부가 출범한 지 2년이 됐지만 최저임금은 역대 최저 인상률을 기록하고 있다”라며 “유례없는 물가 폭등과 실질임금 하락 속에서 노동자의 삶을 지키기 위해 최저임금 대폭 인상이 불가피하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저임금제도는 노동자의 생활 안정을 목적으로 하지만 현재 최저임금 수준으로는 인간다운 삶을 보장할 수 없다”라며 “최저생계비에도 미치지 못하는 임금수준은 올해 최저임금이 대폭 인상돼야 하는 근거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하지만 특수고용과 플랫폼, 장애인노동자는 근로기준법의 보호와 최저임금 적용조차 받지 못하고 있다”라며 “모든 노동자에게 최저임금제도 적용으로 생활 안정을 보장해야 한다”라고 요구했다.

또 “최저임금이 논의될 때 항상 자영업자의 어려움도 함께 거론된다”라며 “하지만 자영업자의 어려움은 최저임금이 아닌 프렌차이즈 본사의 이중삼중 착취구조와 높은 임대료, 치솟는 물가에 기인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윤석열 정권하에서 추진된 3차례의 부자감세로 세수는 줄고 골목상권마저 대기업의 먹잇감으로 주는 규제완화 정책으로 이중고를 겪고 있다”라며 “우리는 노동자 서민을 외면하고 민생을 파탄내는 윤석열 정권 퇴진과 근본적인 사회개혁을 위해 투쟁하겠다”라고 선언했다.

끝으로 이들은 “동일한 노동을 하고도 업종과 국적, 지역, 고용형태가 다르다는 이유로 노동조건을 차별받아서는 안된다”라며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최저임금 대폭인상과 업종별 차등적용 반대, 플랫폼, 프리랜서, 특수고용, 장애인 노동자의 최저인금 적용을 강력히 촉구한다”라고 결의했다.

최저임금 대폭인상 제주지역 결의대회/사진=미디어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