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7-19 15:22 (금)
한라산에서의 라면 국물? 버리면 안돼요 ... 특별단속 나서
한라산에서의 라면 국물? 버리면 안돼요 ... 특별단속 나서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4.05.27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세계유산본부, 25일 한라산 불법행위 특별단속
불법 출입행위 및 흡연·취사행위 계도 및 단속 나서
라면 국물 무단투기 막기 위한 캠페인 활동 등도 진
제주도 세계유산본부와 환경부 국립공원공단이 지난 25일 함께 한라산국립공원 내에서의 불법행위 단속 활동에 나서고 있다. /사진=제주도 세계유산본부.
제주도 세계유산본부와 환경부 국립공원공단이 지난 25일 함께 한라산국립공원 내에서의 불법행위 단속 활동에 나서고 있다. /사진=제주도 세계유산본부.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도 세계유산본부와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지난 25일 한라산국립공원 내 불법행위 단속에 나서는 등 한라산국립공원 내에서의 불법행위 근절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 단속은 제주도 세계유산본부와 국립공원공단이 국립공원 관리와 관련한 상호 정보 공유 및 업무교류를 바탕으로 지속적으로 협력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라산국립공원 어리목~윗세오름~영실 탐방로 8.4km 구간에서 실시한 이번 합동 특별단속에는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직원과 국립공원공단 직원 20여명이 참여했다. 

다목적 드론을 활용해 비법정 탐방로와 출입금지구역에서 이뤄지는 불법 출입행위와 흡연·취사행위 금지를 위한 계도 및 단속활동을 펼쳤다. 

또한 최근 한라산 고지대 등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무분별한 라면 국물 무단투기로 인한 환경훼손을 막기 위해 ‘스프 반+물 반으로 라면 국물 남기지 않기 운동’을 진행했다. 최근 건조주의보 발령에 따른 산불예방 활동 강화를 위해 합동 캠페인도 함께 실시했다.

특히 한라산국립공원에서 제작한 산불예방 홍보물과 공단에서 제작한 한라산국립공원 소개 스카프와 굿즈를 제공해 탐방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김희찬 제주도 세계유산본부장은 “이번 특별단속이 한라산 내 불법행위 근절에 큰 효과를 거두기를 기대한다”며 “향후에도 공단과 긴밀히 협조해 한라산의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