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7-18 18:52 (목)
제21회 방선문 축제, 27‧28일 이틀간 방선문 일대에서
제21회 방선문 축제, 27‧28일 이틀간 방선문 일대에서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4.04.19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사안녕 제주도민 행복기원제, ‘신선 찾아가는 길’ 등 부대행사 다채
제21회 방선문 축제가 오는 27일과 28일 이틀간 방선문 일대에서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방선문 축제 때 전통제례식 모습. /사진=제주시
제21회 방선문 축제가 오는 27일과 28일 이틀간 방선문 일대에서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방선문 축제 때 전통제례식 모습. /사진=제주시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21회 방선문 축제가 오는 27일과 28일 이틀간 방선문 일대에서 개최된다.

올해로 21회째를 맞는 방선문 축제는 ‘영구춘화 꼿밧디서 신선님광 어화둥둥!’을 주제로 무사안녕 행복기원제, 제주목사 행차 재연, 예술공연 등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진다.

주요행사 프로그램은 무사안녕 제주도민 행복기원제, 제주목사 행차 재연, 신선님! 우리소원 들어주십서 – 촛불 기원, 전문예술 공연을 비롯해 각 마을에서 참여하는 ‘우리ᄆᆞ실 질룽이여’ 경연 프로그램 등이 진행된다.

첫째 날 개막식 프로그램인 무사안녕 제주도민 행복기원제에서는 강병삼 제주시장이 초헌관 역할을 맡아 도민 모두의 무사안녕과 행복을 기원하고 격려하는 뜻깊은 자리를 만들 예정이다.

부대행사로는 주민자치위원회 주관으로 신선 찾아가는 길, 방선문 가는 시화전 예술거리 및 마애명 액자 전시, 솔방울 소원 달기, 신선·선녀 부채 만들기 등 다양한 시민참여 체험 프로그램이 마련돼 방선문을 찾는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소중한 추억을 선사한다.

이 밖에 문학백일장, 서예 휘호, 신선선녀 그리기 등 3개 부문의 방선문 장원급제 공모전에서 선정된 30개 작품 시상식이 당일 현장에서 개최된다.

또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축제 진행 전 과정을 영상 콘텐츠로 제작, 제주시 공식 유튜브 채널에 게시해 온라인으로 시청할 수 있도록 서비스할 예정이다.

문명숙 방선문축제위원장은 “천혜의 아름다움으로 선현들이 풍류를 즐기던 방선문을 널리 알리고, 점차 사라져가는 우리 전통과 풍류의 멋을 전하고자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라면서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방선문은 제주 영주십경의 하나인 영구춘화의 명소로 선비와 문인들이 행차해 풍류를 즐긴 곳이다. 당시 새겨놓은 50여 개의 마애명이 곳곳에 남아있어 자연경관과 역사·문화적 가치가 높은 곳으로 2013년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제92호로 지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