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7-18 18:52 (목)
제주도, 밭작물 토양생태 환경보전사업 콩 제외 논란
제주도, 밭작물 토양생태 환경보전사업 콩 제외 논란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4.04.18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농 제주도연맹 성명 “콩 제외 사유가 과잉생산 때문이라고?” 직격
“국내 콩 자급률 7%, 정부 목표 2027년까지 43.5%인데 과잉생산이라니…”
제주도청 전경.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도청 전경.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가 올해부터 밭작물 토양생태 환경보전사업 대상 품목에서 콩을 제외, 농민단체의 반발을 사고 있다.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은 18일 관련 성명을 통해 제주도가 ‘과잉 생산’을 이유로 올해부터 지금까지 적용되던 품종 가운데 콩이 유일하게 제외시킨 데 대해 “‘콩의 과잉생산’이라는 말이 황당할 따름”이라고 성토하고 나섰다.

국내 콩 자급률이 사료 포함 7%밖에 되지 않는 데다, 사료를 포함시키지 않더라도 27%밖에 되지 않는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전농 제주도연맹은 “제주도에서 지난해 얼마나 생산을 했기에 과잉생산이라는 말이 나오는 거냐”고 문제를 제기했다.

윤석열 정부가 콩 자급률 달성 목표를 2027년까지 43.5%로 제시했고, 농림축산식품부가 최근 보도자료를 통해 올해산 국산 두류(콩‧팥‧녹두) 비축 계획을 발표한 점을 들기도 했다.

특히 농식품부는 보도자료에서 “두류는 식물성 단백질과 지방 함량이 높아 중요한 식량작물”이라면서 “국산 두류의 식량자급률 재고를 위해 지자체와 농업인들이 두류 재배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이에 전농 제주도연맹은 “상황이 이런데 ‘과잉생산’을 얘기하는 제주도 농정당국과 지역농협 조합장, 회의에 참여한 관계자들은 어느 나라 사람들이냐”고 신랄하게 꼬집었다.

이어 전농 도연맹은 “밭작물 토양생태 보전사업에 콩이 포함된 것은 고작 3년 정도”라면서 “이같은 농정이 계속 이어진다면 제주 농업은 나락으로 떨어질 수밖에 없고, 제주 농민의 미래는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더해 전농 도연맹은 “제주 농업의 문제를 도내에 한정된 문제로 인식하고 일회성 정책으로 농민들을 울릴 것이 아니라, 장기적인 계획으로 제주 농업을 실리는 정책을 만들어주기를 오영훈 도정에 진심으로 바란다”는 입장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