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6-24 16:07 (월)
강순아, 막판 총력유세 “노동자 편에 서는 국회의원이 되겠다”
강순아, 막판 총력유세 “노동자 편에 서는 국회의원이 되겠다”
  • 김민범 기자
  • 승인 2024.04.09 2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색정의당 강순아 제주시을 총선 후보가 인제사거리에서 총력유세를 펼쳤다/사진=미디어제주
녹색정의당 강순아 제주시을 총선 후보가 인제사거리에서 총력유세를 펼쳤다/사진=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김민범 기자] 제22대 국회의원 선거가 임박한 가운데 강순아 제주시을 후보가 막판 총력유세에 나섰다.

녹색정의당 강순아 제주시을 총선 후보는 9일 오후 6시 30분 인제사거리에서 총력유세를 펼쳤다.

이날 인제사거리에는 고은영 전 제주도지사 후보, 녹색정의당 김옥임 상임선대본부장 등 지도부와 지지자들이 모였다.

강 후보는 “저 강순아가 처음 선거에 나선다고 했을 때 말리는 사람도 많았다”라며 “‘돈이 있냐 사람이 있냐 정의당으로 나오는 것이 맞냐’ 등의 괴로운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던 중 초등학교 2학년인 저의 아들은 제 출마 결심을 축하한다고 말해줬다”라며 “든든한 지원을 받고 출마한 강순아다”라고 전했다.

이어 “초등학교 아이를 키우는 엄마로서 지금의 제2공항을 절대 허락할 수가 없다”라며 “그것은 우리의 미래이기 때문에 최전선에서 막아내고 싶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또 “제2공항에 대해 김한규 후보는 대체 어떤 입장을 갖고 있는 것인지 토론회마다 묻는다”라며 “김승욱 후보가 말하는 친환경 공항이라는 것도 지구상에 없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제주도 총 7명의 후보 중 제2공항이 우리의 미래가 아니라고 이야기하는 후보는 강순아를 제외하고는 단 한 명도 없다”라며 “유일하게 제2공항을 반대하는 강순아의 지지율은 여론조사에서 3~4%로 조사돼 죄송한 마음이 든다”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믿지 못할 근거 없는 자신감과 낙관은 저의 복이다”라며 “제2공항은 반드시 막아내겠다”라고 선언했다.

녹색정의당 강순아 제주시을 총선 후보가 인제사거리에서 총력유세를 펼쳤다/사진=미디어제주

또 “저 강순아는 유일하게 ‘일하는’ 후보다”라며 “주유소 알바부터 갈비집, 호프집, 요양보호사와 사회복지사 등을 거쳐 전교조와 시민사회단체에서 활동하며 안해본 일이 없다”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저는 일하는 노동자로서 제주도의 5인 미만 사업장과 청년들의 일자리 실직, 알바 근로계약서 누락 등에 대한 문제에 노동자의 이름으로 싸우겠다”라며 “5인 미만 사업장에 근로기준법을 가장 먼저 적용시키겠다”라고 선언했다.

끝으로 강 후보는 “이번 선거 준비를 통해 노동자 집회를 찾아보니 가슴으로 정말 노동자가 된 것 같았다”라며 “노동자의 편에 서는 강순아가 반드시 국회의원에 당선돼 보겠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녹색정의당 강순아 제주시을 총선 후보가 인제사거리에서 총력유세를 펼쳤다/사진=미디어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