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3-06-01 17:43 (목)
4.3왜곡 현수막에 제주도의회도 "대한민국 역사 부정" 질타
4.3왜곡 현수막에 제주도의회도 "대한민국 역사 부정" 질타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3.03.22 17:4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 4.3특위, 22일 오후 성명 내놔
"허위사실 정당화하려는 잘못된 시도" 지적
22일 제주시 명림로 4.3평화공원 및 행방불명인 위령비 입구 인근에 "제주4.3은 김일서오가 남로당이 일으킨 공산폭동"이라는 내용의 현수막이 걸려 있다. /사진=미디어제주.
22일 제주시 명림로 4.3평화공원 및 행방불명인 위령비 입구 인근에 "제주4.3은 김일서오가 남로당이 일으킨 공산폭동"이라는 내용의 현수막이 걸려 있다. /사진=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일부 극우 성향 단체가 제주4.3을 왜곡하는 내용의 현수막을 제주도내 곳곳에 게시한 가운데, 제주도의회도 이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내놨다.

제주도의회 4.3특별위원회는 22일 오후 성명을 내고 4.3을 왜곡하는 내용의 현수막이 걸린 것과 관련해 유감을 표하며 “이는 “4.3진상조사 결과를 무시하고 허위사실을 정당화하려는 잘못된 시도이자 정부가 정의하고 국회가 인정한 대한민국의 역사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제주에서는 지난 21일부터 약 80곳에 우리공화당과 자유당, 자유민주당, 자유통일당 4개 정당 명의로 ‘제주4.3사건은 대한민국 건국을 반대해 김일성과 남로당이 일으킨 공산폭동’이라는 내용이 담긴 현수막이 걸렸다. 이외에 자유논객연합이 후원 단체로 이름을 올렸다.

4.3특위는 이들이 내건 현수막의 내용이 지금까지의 4.3과 관련된 각종 노력을 폄훼하는 행위라는 점을 강조했다.

4.3특위는 “제주4.3은 지난 75년간 진상규명 운동, 4.3특별법 제정, 진상조사보고서 발간, 대통령의 공식 사과, 4.3평화공원 조성, 4.3국가기념일 지정 등 민주적 절차를 통해 대한민국 과거사 해결의 모범적 모델로 거듭나고 있다”며 “특히 보상금 지급과 수형인 명예회복, 4.3기록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추진 등 진실을 알리고 상흔을 치유하는 회복의 길을 걷고 있다”고 강조했다.

4.3특위는 극우 성향 단체의 현수막이 이와 같은 4.3의 정신을 폄훼하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4.3희생자와 유족, 제주도민의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를 즉시 멈추고, 4.3의 정의로운 해결을 향한 뜨거운 노력에 마음과 뜻을 합하기를 강력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번 현수막과 관련해서는 오영훈 제주도지사 역시 “여야와 전 국민이 합의하고 동의한 4.3의 진시로가 가치가 무참히 공격받는 만행은 없어야 한다”며 비판했으며, 이외에도 제주4.3유족회 등에서도 “왜곡과 폄훼로 희생자의 명예를 더럽히고, 유족의 가슴에 대못질을 하는 행위”라며 “결코 용서받지 못할 것”이라고 강도 높게 질타했다.

제주4.3연구소와 정의당 제주도당, 민주노총 제주본부 등에서도 이와 관련해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는 상황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백형구 2023-03-23 09:20:37
4.3에 김일성과 남로당이 관여했다해도 일부 몇명이 선동을 한거겠지, 그리고 군경이 무고한 시민들을 공산당으로 몰아서 범죄자 만든건 사실이잖음? 그것마저 부정하려는건가? 4.3을 혁명이라 했니? 민주화운동이라했니? "4.3사건"이다. 게다가 그들은 통일정부수립을 위해 당시의 "남한단독정부"수립을 반대했던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