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3-03-25 22:28 (토)
“이젠 비행기 탈 때 수하물 위탁도 셀프로”
“이젠 비행기 탈 때 수하물 위탁도 셀프로”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3.02.02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 국내 항공사 최초로 국내선 셀프 백드롭 서비스 도입
2일부터 6개월간 김해공항에서 시범운영 후 다른 공항으로 확대
대한항공이 2일부터 김해공항에서 시범 운영하고 있는 셀프 백드롭 서비스.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이 2일부터 김해공항에서 시범 운영하고 있는 셀프 백드롭 서비스. /사진=대한항공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대한항공이 국내선에서도 ‘셀프 백드롭 서비스’를 도입, 운영을 시작한다.

대한항공은 2일부터 국내 항공사에서는 처음으로 ‘국내선 셀프 백드롭 서비스’를 부산 김해공항에서 시작한다고 밝혔다.

항공사 직원의 도움 없이 승객이 직접 수하물을 맡기는 셀프 백드롭은 현재 인천 국제공항에서 시행 중인 서비스다. 이 서비스가 도입되면 국내선에도 키오스크, 웹·모바일, 오토 체크인과 연계해 탑승수속 모든 과정이 셀프로 이뤄지게 된다.

이용 대상은 셀프 체크인(웹·모바일, 키오스크, 오토체크인)으로 탑승권을 발급한 승객 중 유효한 신분증(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을 갖고 있거나 바이오 정보(장정맥)를 사전에 등록한 승객이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셀프 백드롭 기기에 수하물을 올려놓고 탑승권 스캔, 본인 인증, 무게 확인 등 절차를 거쳐 출력되는 수하물 태그를 직접 수하물에 부착해 보내면 된다. 인식된 수하물은 벨트를 이동, 자신이 탑승하는 항공기에 최종 탑재된다.

김해공항 국내선 체크인 카운터 B11, 12번에서 운영되며, 항공기 출발 30분 전까지 이용할 수 있다. 본인 인증은 신분증을 기기에 대거나 사전 등록한 손바닥의 장정맥 스캔으로 가능하다.

대한항공은 김해공항 국내선에 6개월간 이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 후 서비스를 개선, 국내선 다른 공항으로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