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6-19 18:58 (수)
카카오 제주 오피스,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 ‘RE100’ 달성
카카오 제주 오피스,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 ‘RE100’ 달성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3.02.01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 IT 소셜벤처 식스티헤르츠와 협약, 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 구매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카카오 제주 오피스가 에너지 IT 소셜벤처 식스티헤르츠와 업무협약을 체결, 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 구매를 통해 ‘RE100’을 달성했다고 1일 밝혔다.

‘RE100’은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량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는 것으로, 기업 차원에서 기후 변화에 대응하고자 하는 약속인 셈이다.

카카오 측에 따르면 카카오는 지난해 식스티헤르츠와 업무협약을 통해 전국시민발전협동조합연합회에 소속된 전국 각지의 시민조합이 생산한 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를 구매했다.

식스티헤르츠는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 솔루션을 제공해 탄소배출 저감에 기여하는 소셜벤처로, 재생에너지 구독 서비스 ‘월간햇빛바람’을 선보이기도 했다.

또 전국시민발전협동조합연합회는 국내 최대 규모의 에너지 협동조합 연합 단체로 90여 개의 시민 조합과 약 1만 명의 조합원으로 구성돼 있다. 회원들은 약 240개의 태양광 발전소를 운영하면서 태양광 에너지를 생산하고 있다.

카카오는 재생에너지에 대한 사회적 가치를 널리 알리고자 시민들의 손으로 직접 생산된 지속가능한 에너지를 구매하게 됐다. 이를 통해 지난 2022년 한 해 동안 제주 오피스를 운영하는 과정에서 소모된 전력의 전량을 친환경 태양광 에너지로 조달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지난해 1년간 카카오 제주 오피스의 전력 사용량은 1800㎿로, 이는 카카오의 전체 전력사용량의 1%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제주 오피스의 RE100을 기점으로 카카오는 향후 재생에너지 조달 규모를 점차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오는 2030년까지 사업 운영 과정에서 이용하는 전체 전력 사용량의 60%, 2040년까지 100%를 친환경 에너지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 박훈영 환경경영TF장은 “이번 제주 오피스 RE100 달성은 기업을 넘어 사회적 차원의 탄소 배출 감축을 위한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며 “앞으로 카카오와 이용자, 파트너를 비롯해 사회 구성원 모두가 친환경에 대한 관심이 확대되고, 다양한 임팩트로 이어져 함께 공감하고 실천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