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6-18 17:43 (화)
기고 따스한 서귀포 시민들과의 동행을 꿈꾸며
기고 따스한 서귀포 시민들과의 동행을 꿈꾸며
  • 미디어제주
  • 승인 2022.12.22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 부진근 서귀포시 공보실장
부진근 서귀포시 공보실장
부진근 서귀포시 공보실장

지난 20여 년간 서귀포지역에서 공직자로 근무하면서 다양한 시민들을 만나왔다. 특히 지난 1년간은 시정 시책을 소개하고 시민들의 훈훈한 이야기를 알리는 역할을 수행하면서 친절과 헌신으로 활동하시는 시민들을 만날 수 있었다.

첫 번째로 만난 시민은 정방동 거리의 정원사 분이다. 몸이 불편해 휠체어에 의존하시는 분인데, 특별한 소명의식을 갖고 이중섭거리를 포함한 정방동 공터 곳곳, 칠십리 시공원에 자비를 털어 순수 본인의 노동력으로 꽃을 심고고 지속적인 관리를 하고 있었다. 주변의 지나가던 시민들이 “한번 조성한 꽃길은 계속해서 관리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친절하게 이야기도 해주고 이 분의 사기를 북돋워주기도 한다고 한다.

두 번째로 만난 시민은 서홍동의 익명 기부자 노고록 아저씨다. 22년째 매년 설과 추석, 연말에 세 차례씩 사랑의 쌀 나눔을 실천하고 있는 분이다.

노고록 아저씨는 “이렇게 긴 세월 나눔을 실천할 수 있었던 것은 지병을 이겨내고 노블리스-오블리제를 행한 정신력과 주변에 따스한 말 한 마디를 해주는 친절한 시민들이 있어서다”라고 이야기를 해주셨다.

이 외에도 폐지와 고철을 모아 꾸준히 기부해주신 어르신,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 대상 무료 미용봉사활동을 해주시는 분 등 많은 분들을 만날 수 있었다.

이 분들과의 소통을 통해 행동으로 실천하는 타인에 대한 친절과 감사의 표현, 지역에 대한 무한 애정을 마음으로 느낄 수 있었다. 타인이 건넨 친절한 말 한 마디를 놓치지 않고 마음으로 받아 들이고 행동을 통해 더 높은 단계로 승화시키고 있음을 알게 됐다.

이런 따스한 시민들과 만날 수 있어 행복했고, 앞으로도 이 분들이 꿈꾸는 세상에 공감하면서 조그마한 밀알이 되기를 희망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