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태풍 '힌남노' 영향 시작 ... 전역에 '호우·강풍주의보' 발효
제주, 태풍 '힌남노' 영향 시작 ... 전역에 '호우·강풍주의보' 발효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9.02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 "시간당 30~40mm 강한 비 내리는 곳 있을 것"
2일 오전 마라도서 순간최대풍속 초속 17.1m 기록
태풍경로 유동적, 제주 위험반원 들어갈 가능성도?
제11호 태풍 '힌남노'의 예상 이동경로. /자료=기상청.
제11호 태풍 '힌남노'의 예상 이동경로. /자료=기상청.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에 제11호 태풍 ‘힌남노(HINNAMNOR)’의 영향이 시작됐다. 태풍의 전면에서 발달한 비구름대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면서 호우주의보가 발효됐다.

2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25분을 기점으로 추자도를 제외한 제주 전역에 호우주의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은 “제주에 2일부터 4일까지 비가 오겠다”며 “특히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50mm 내외의 매우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비가 당분간 이어지면서 많은 비가 예상되니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확인하기 바란다”고 설명했다.

바람도 강하게 불고 있다. 이날 오전 6시 기준 마라도에서 초속 17.1m의 순간최대풍속이 관측됐다. 한라산 사제비동산에서도 초속 16.1m의 바람이 불었다. 제주공항에서도 초속 14m의 순간최대풍속이 관측되기도 했다. 현재 제주도 전역에 강풍특보가 발효돼 있다.

기상청은 “앞으로 바람이 강해지면서 초속 10~16m, 순간풍속 초속 20m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태풍이 근접하기 시작하면서 바람은 앞으로 더욱 강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태풍 힌남노는 이날 새벽 3시 기준 ‘매우 강’의 강도를 갖고 타이완 타이베이 남동쪽 약 580km 부근 해상에서 북진을 시작했다. 다만 속도가 매우 느리다. 현재 시속 4km 속도로 이동 중이다.

이날 오후 3시에는 타이와 타이베이 남동쪽 약 530km 부근 해상으로 북상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후 조금씩 속도를 높여 3일 오후 3시에는 타이베이 동남동쪽 약 360km 부근 해상으로 올라오겠다. 이때부터 ‘초강력’ 강도로 세력을 키울 것으로 보인다.

초강력 강도는 태풍의 최대풍속이 초속 54m 이상일 경우다. 매우 강 강도는 최대풍속이 그보다 좀더 느린 초속 44~53m일 경우다.

제주에 가장 가깝게 근접할 때는 매우 강 강도를 가질 것으로 보인다. 태풍 힌남노는 오는 6일 새벽 3시 매우 강 강도를 가진 채 서귀고 남동쪽 약 60km 부근 해상을 지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때 태풍은 중심기압 945hPa에 최대풍속 초속 45m의 수준을 보일 것으로 보인다. 이어 부산을 관통해 동해안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아직까지 태풍의 이동경로가 유동적이다. 외국 민간 기상관측 사이트인 ‘윈디(windy)’는 태풍 힌남노가 지금보다 더욱 서쪽으로 경로를 틀어 제주의 서쪽으로 접근하는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 경우 제주전역이 태풍의 ’위험반원’ 안에 들어가게 된다.

위험반원은 태풍을 진행방향을 중심으로 나눴을 때 오른쪽 반원을 말한다. 태풍의 이동방향과 태풍의 회전시 바람이 합쳐져서 왼쪽 반원보다 바람이 더 강하게 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