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순정 "오영훈, 제2의 원희룡? 공약 실효성 안 보여"
부순정 "오영훈, 제2의 원희룡? 공약 실효성 안 보여"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5.16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객 줄이지 않고 청정제주 말하는 것 힘들어"
"15분 도시 계획도 본래는 교통량 줄이는 것"
"지금은 개발 프로그램으로 전락해버린 공약"
부순정 제주녹색당 제주도지사 후보.
부순정 제주녹색당 제주도지사 후보.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부순정 제주녹색당 제주도지사 후보가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에 대해 “제주의 환경을 지키겠다는 실효성 있는 공약이 안 보인다”는 비판을 내놨다.

부순정 후보는 16일 논평을 내고 오영훈 후보 측이 발표한 공약 등을 지적하며“실효성이 없어 보여 원희룡 전 지사와 다를 게 없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는 비판을 내놨다. 그러면서 “오영훈 후보는 원희룡 도정 시즌2를 꿈꾸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부 후보는 “오영훈 후보는 오늘(16일) 아침 KBS제주 제1라디오 ‘제주포커스’와의 인터뷰에서 질적 관광으로의 전환을 밝혔다”며 “하지만 환경수용성과 질적 관광이 실효성 있으려면 현재의 관광객을 줄이는 방안 마련이 전제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미 제주의 8곳 중 7곳의 하수처리장이 시설 포화상태다. 이로 인해 제주 연안오염이 극심한 상황”이라며 “지금도 관광객이 많아지는 날이면 하수처리장마다 악취가 진동을 하고 있다. 이미 환경수용력을 넘어선 제주에서 관광객을 줄이지 않고 청정제주를 말하는 것은 원희룡 전 지사와 다를 게 없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부 후보는 또 “원희룡 전 지사 역시 제주의 난개발을 막고 환경을 지키겠다고 공언하고 다녔다”며 “제주도민들의 생존의 근거인 환경을 단지 선거용 구호로만 남발한 것이다. 그런데 오영훈 후보 역시 자신의 정책 어디에도 제주의 환경을 지키겠다는 실효성 있는 공약이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부 후보는 그러면숴 오 후보의 15분 도시 공약을 지적했다.

부 후보는 “일반적인 15분 도시 개념은 이동을 최소화한 보행중심의 도시 시스템을 기본으로 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차량 통행을 최소화해 탄소배출을 줄이겠다는 전략”이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오 후보의 15분 도시에는 이런 전략이 보이지 않는다”며 “가장 중요한 일자리와 주거환경의 연계정책이 없다. 15분도시의 핵심인 일자리와 주거공간에 대한 고민이 빠지다보니 지역균형발전이라는 개발 프로그램으로 전락해 버렸다”고 비판했다.

제주 제2공항에 대해서도 “제도와 절차를 강조하고 있지만 제도와 절차에 따라 추진된 제2공항 사업이 부실했다는 것은 도민들이 주지하고 있는 사실”이라며 “그런데 여전히 앵무새처럼 제도와 절차 운운하고 있다. 제주의 환경수용력을 고려하고 질적 관광으로 전환하려면 관광객 수를 줄여야 하고 그러면 제2공항은 논의할 대상도 되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부 후보는 그러면서 “오영훈 후보는 제주 환경을 지키려면 관광객 조절을 어떻게 할 것인지 명확히 밝혀라”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