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운 표선백사장 길 따라_1부
그리운 표선백사장 길 따라_1부
  • 미디어제주
  • 승인 2022.05.16 10:50
  • 댓글 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은미 2022-05-17 15:17:14
저도 멀리 바다가 있는 곳에 살아요. 하지만 이 기사를 보니 표선 백사장에 꼭 가고 싶 네요. 세명주할망당에서 가족의 안전귀환을 빌었을 할망들의 간절함도 느껴집니다.
제주에서 한 달살기를 꿈꾸고 있는데 , 저바당한집에 가서 빌면 이루어질까요? ㅎㅎㅎ
표선백사장 설화 잘 읽고 갑니다.

최연심 2022-05-17 12:58:10
제주도는 관광지로 즐기기 위한 곳으로 여겨졌는데 '표선'을 통해 새로운 제주를 보는 것 같네요.
기회가 되면 현재와 과거가 공존하는 곳 '표선'을 느끼고 싶네요.

김선정 2022-05-17 12:03:30
표선에 대해 관심이 없었는데 역사를 알고 나니 다시 보이네요^^

초록향기 2022-05-16 22:25:27
표선.
내가 어린시절 자랐던 곳과도 그리멀지 않은 곳.
필자의 글을 통해 표선이라는 마을이 친근하게 다가옵니다. 많이 알게되었구요. 언젠가 표선 백사장도 한 번 가보고 싶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강영미 2022-05-16 19:03:11
섬에서 섬처럼 ,섬에 사는 사람들처럼 이어지고 이어질 이야기들이 정겹습니다. 설화며 어릴적 이야기며 ,, 마을 이야기인데도 참 따뜻하게 읽힙니다^^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