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원희룡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 절대 불가”
민주당 “원희룡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 절대 불가”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2.05.09 17:4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위 소속 의원들 9일 기자회견 “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 예정”
이재명 상임고문 ‘경기도망지사’ 언급한 부분도 “제주도망지사 아니냐” 맹비난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윤석열 정부의 초대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에 대해 국회 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고발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하고 나섰다.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 조응천, 홍기헌, 천준호, 장경태 의원은 9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은 절대 불가하다”면서 원 후보자를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측이 지난 2일 청문회가 끝난 원 후보자에 대해 청문보고서를 이날까지 재송부해달라고 국회에 요청한 데 대해 거부 의사를 밝힌 것이다.

국토교통위 민주당 간사인 조응천 의원은 이날 회견에서 “원 후보자는 거짓과 회피로 일관한 청문회 태도를 지금까지 유지하고 있다”면서 청문회에서 제기된 ‘7대 중대 의혹’에 대해 끝내 묵묵부답이었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에 조 의원은 원 후보자에 대해 업무추진비 현금 지급 관련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허위 기재 관련 김영란법 위반 혐의, 비영리 사단법인 불법기부 행위 관련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등으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홍기헌 의원도 원 후보자에 대해 “‘7대 의혹’에 대해 명백하게 해명하지 않는다면 사퇴는 물론 형사처벌 사항을 경고했음에도 무시했다”며 “제기된 의혹처럼 공적 권한을 악용했다면 이해 충돌에 해당하며 더 큰 부패의 시작”이라고 비판을 쏟아냈다.

민주당은 청문회 과정에서 제주지사 시절 원 후보자가 업무추진비를 사적으로 유용하고 그 내용을 허위로 기재한 의혹이 있다는 점을 문제삼았다.

이와 함께 지사 시절 주최한 토론회 비용을 원 후보자의 싱크탱크로 알려진 ‘코리아비전포럼’이라는 단체가 집행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정치자금법 위반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오후 자신의 SNS에 게시한 글. /사진=원희룡 후보자 페이스북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오후 자신의 SNS에 게시한 글. /사진=원희룡 후보자 페이스북

특히 이날 의원들은 원 후보자가 자신의 SNS에서 이재명 민주당 상임고문을 겨냥해 “이재명은 오등봉 반만 했어도 ‘경기도망지사’ 할 일 없었을 것”이라고 한 부분을 맹비난했다.

천 의원은 원 후보자의 이 발언을 두고 “‘경기도망지사’라고 발언하면서 국회의원 보궐선거에도 개입했다. 정치 개입 논란을 일으킨 윤석열 당선인과도 일맥상통한다”고 비판했고, 장경태 의원도 “자기소개한 것 아니냐, ‘제주도망지사’, ‘제주도둑지사’ 아니냐”고 원 후보자 비판에 가세했다.

한편 원 후보자는 지난 8일 인천 계양 을 선거구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 선언 기자회견에서 “오등봉에서 해먹고”라고 말한 부분을 문제삼아 “이번 허위사실 공표는 그냥 넘어가지 않겠습니다. 권순일 대법관이 없으니 단단히 각오해야 할 겁니다”라고 이재명 고문을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ehals 2022-05-10 16:32:12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임명을 축하 합니다. 국가와 제주도의 발전을 위해 많을 일을 하실 줄 기대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