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라동 깊어지는 민주당 내홍, 예비후보들 이어지는 고발전
아라동 깊어지는 민주당 내홍, 예비후보들 이어지는 고발전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4.19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원명부 유출 의혹, 법적 다툼으로 이어져
홍인숙 "당원명부 유출 사실무근 ... 허위사실공표 등 법적대응 검토"
"고태순 예비후보가 불법 선거운동 하고 있어"
고태순 "불법 선거운동 의혹, 사실 아니다"
홍인숙 더불어민주당 아라동 제주도의원 예비후보가 같은당 경선 경쟁자인 고태순 예비후보 측 관계자가 불법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면 제시한 사진.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예비후보 및 배우자와 직계가족을 제외한 이의 선거운동은 예비후보와 동행한 1명만 가능하다. 고 예비후보는 "사진 속 인물이 명함을 나눠줄 때 저도 현장에 있었다"며 불법 선거운동 의혹을 일축했다.
홍인숙 더불어민주당 아라동 제주도의원 예비후보가 같은당 경선 경쟁자인 고태순 예비후보 측 관계자가 불법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면 제시한 사진.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예비후보 및 배우자와 직계가족을 제외한 이의 선거운동은 예비후보와 동행한 1명만 가능하다. 고 예비후보는 "사진 속 인물이 명함을 나눠줄 때 저도 현장에 있었다"며 불법 선거운동 의혹을 일축했다.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시 아라동 지역구에서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의원 예비후보들 사이의 내홍이 깊어지고 있다. 고태순 예비후보가 ‘당원명부 유출’과 관련해 홍인숙 예비후보를 검찰에 고발하자, 홍 예비후보 역시 “고태순 예비후보가 불법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며 선관위 고발을 검토하고 있다. 

홍인숙 예비후보는 최근 불거지고 있는 당원명부 유출 의혹과 관련해 “전혀 사실 무근”이라며 “거듭 밝히지만 민주당 제주도당이나 제주시 을지역위원회, 또는 그 어떤 인물로부터 당원명부를 건내받은 사실이 결단코 없다”고 19일 밝혔다.

같은 지역구에서 도의원 재선에 도전하는 고태순 예비후보는 성명을 통해 “민주당 권리당원 명부가 유출된 정황이 있어 이에 대한 진상조사가 필요하다”며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자신이 권리당원으로 모집한 가족 및 친인척 등에게 홍 예비후보로부터 경선지지 호소 문자메시지가 전달됐다는 의혹이었다. 고 예비후보는 “제가 아니면 알 수 없는 제주에 거주하지 않는 자녀의 배우자에게도 지지호소 문자메시지가 보내졌다”고 강조한 바 있다.

고 예비후보는 이에 대해 홍 예비후보와 민주당 제주시을 지역위원회에 대한 고발장을 검찰에 제출했다.

홍 예비후보는 이에 대해 “그 어떤 사람이 한 줌의 권력도 없고 연줄도 없는 정치 신예에게 불법으로 당원명부를 건넬 수 있겠느냐”면서 “상대후보가 상식적으로도 납득하기 힘든 억지주장을 펴고 있다”고 반박했다.

홍 예비후보는 그러면서 “상대후보는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할 객관적인 근거도 없이 지속적으로 당원명부 유출 운운하면서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등 깨끗하고 아름다워야 할 당내 경선을 매우 혼탁하게 만들고, 민주당의 신뢰와 이미지를 훼손시키고 있다”고 꼬집었다.

홍 예비후보는 이어 이와 관련해 협박, 무고,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후보자비방 등의 혐의로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홍 예비후보는 여기에 더해 고 예비후보가 불법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고 예비후보를 지지하는 이가 지난 17일 오전 제주시 이도동의 한 종교시설에서 파란색 점퍼를 입고 선거운동원 신분증을 패용하지 않고 예비후보자 명함을 배부하고 있다는 의혹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공직선거법 등에 따르면 예비후보자 이외에 다른 사람의 명함배부 등의 선거운동의 예비후보자와 함께 동행하는 가운데 1명만 가능하다.

홍 예비후보가 의혹을 제기하며 함께 배부한 자료에는 고 예비후보의 모습은 보이질 않고 그 외 인물이 명함 등을 나눠주는 모습만 나타난 상황이다.

홍 예비후보는 이와 관련해 “상대후보 측 인물을 불법 선거운동 혐의로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고 예비후보는 <미디어제주>와의 통화에서 “해당 인물이 명함 등을 나눠줄 때 저도 같이 있었다”며 “단지 사진과 영상 등에 제가 나오지 않았을 뿐”이라고 불법 선거운동 의혹을 부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