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이뛰기 우상혁 또 새 역사 썼다, 韓 최초 세계 실내 육상선수권 우승
높이뛰기 우상혁 또 새 역사 썼다, 韓 최초 세계 실내 육상선수권 우승
  • 미디어제주
  • 승인 2022.03.21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높이뛰기의 간판 우상혁(26·국군체육부대)이 대한민국 육상의 새 역사를 썼다.

우상혁은 20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스타크 아레나에서 열린 2022 세계실내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출전 선수 12명 중 유일하게 2m34를 뛰어 우승을 확정했다.

금메달을 확보한 우상혁은 자신이 보유한 한국 기록(2m36) 보다 높은 2m37에 도전한다. ‘군인 신분’인 우상혁은 선수 소개 때 진지한 표정으로 거수경례를 한 뒤, 곧 특유의 밝은 표정으로 “가자”라고 외친 후 경쾌하게 바를 넘었다.

참가 선수 12명 중 유일하게 2m15를 건너 뛴 우상혁은 2m20와 2m24, 2m28을 1차 시기에 통과했다. 단 한 번도 실패하지 않고, 2m28까지 넘어선 선수는 우상혁과 로이크 가슈(스위스), 두 명뿐이었다.

우상혁은 2m31 1, 2차 시기에서는 바를 건드렸다. 그러나 3차 시기에서 압박감을 이겨내고 2m31을 넘었다. 우상혁은 팔짱을 끼며 멈춰 있는 바를 바라보는 세리머니를 펼쳤다. 다시 기세를 올린 우상혁은 2m34를 1차 시기에 넘었고, 포효했다.

2m34에 도전한 장마르코 탬베리(이탈리아), 가슈, 해미시 커(호주), 치아구 무라(브라질)는 3차례 시기 모두 2m34를 넘지 못해 우상혁의 우승이 확정됐다.

 

아주경제 이나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