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오후까지 제주 산지 중심 많은 비 "천둥·강풍 동반 예고"
18일 오후까지 제주 산지 중심 많은 비 "천둥·강풍 동반 예고"
  • 김은애 기자
  • 승인 2022.03.17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이 밝힌 17일 오후 8시 이후 전국 특보 발효현황.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17일 목요일 밤부터 18일 금요일 오후까지 제주 산지를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빗줄기는 19일 오후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17일 오후 6시 기준 제주에는 풍랑주의보와 강풍주의보가 발효되어 있다. 또 밤부터는 제주 산지·남부·동부 지역에 호우예비특보 발효가 예정되어 있다.

이에 기상청은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19일 오후 3시까지 제주에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일부 지역에는 천둥·번개와 함께 돌풍이 부는 곳이 있겠고, 오늘(17일) 밤(21시)부터 내일(18일) 새벽(06시) 사이에는 시간당 20mm 내외의 강한 비가 예상되고 있다. 빗줄기는 18일 오후부터 점차 약해지며, 19일 오후까지 흐린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예측된다.

17일부터 19일 오후 3시까지를 기준으로, 기상청이 밝힌 제주도 예상 강수량은 30~80mm 수준이다. 다만, 일부 산지 지역 등 100mm 이상 많은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한편, 중산간 이상 지역에는 낮은 구름대에 의해 갑자기 가시거리가 짧아지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교통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또 17일 저녁부터 강한 바람과 높은 물결, 안개의 영향으로 항공기와 여객선이 지연되거나 결항되는 등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다. 이에 항공 또는 선박 교통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정보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