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속 침체 '제주 마이스(MICE) 산업', 기지개 켜나?
코로나 속 침체 '제주 마이스(MICE) 산업', 기지개 켜나?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1.25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평균 300건 회의 개최, 코로나 이후 80건으로 줄어
ICC제주 "올들어 이미 105건 회의 잡혀 ... 문의도 이어지는 중"
25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해 침채됐던 제주 마이스(MICE) 산업이 올해부터 점차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ICC제주에서 열렸던 제9차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제주총회./사진=제주특별자치도
25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해 침채됐던 제주 마이스(MICE) 산업이 올해부터 점차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ICC제주에서 열렸던 제9차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제주총회./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코로나19로 지난 2년 동안 침체돼 있었던 도내 마이스(MICE)산업이 올들어 점차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제주)는 올들어 지금까지 ICC제주에서 제주포럼과 세계리더스보전포럼, 국제라이온스협회 동양 및 동남아대회, 전국건축사대회 등 모두 105개의 회의 및 행사가 유치됐다고 25일 밝혔다.

코로나 이전까지 ICC제주에서는 연평균 약 300건 정도의 회의가 열렸었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각종 회의 및 행사들이 줄줄이 취소되면서 2020년에는 80건, 2021년에는 103건의 행사 및 회의만 열리는 수준에 그쳤다.

이마저도 비교적 작은 수준의 회의 및 행사로 큰 규모의 행사들은 모조리 취소되거나 연기되는 상황이었다.

ICC제주는 올해 상황이 지난 2년보다 좋아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새해가 시작된지 1개월 정도 지난 시점에서 105건의 행사가 유치되면서, 앞으로 더 많은 행사들이 줄지어 열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 외에 각종 회의 및 행사 개최 문의가 늘어나고 있는 것 역시 올해 행사가 더욱 많아질 것이라는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ICC제주 측은 이에 대해 “오는 10월로 예정된 세계리더스보전포럼 행사 관계자들이 ICC제주를 방문하고 그 외 각종 행사의 주최측 관계자들이 ICC제주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ICC제주 측은 “여기에 더해 지난 2년 동안 연기 및 취소됐던 각종 행사들이 올해 몰려 열릴 것으로 보인다”며 “이런 점들이 제주 마이스 산업 활성화에 청신호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ICC제주는 “단계적 일상회복이 재개될 경우 더욱 다양한 회의 및 행사가 이어질 것”이라며 “이를 위한 선제적 회의 유치 마케팅에서 나선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