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청각장애인 맞춤 수어 재난안전문자 영상 제공한다
제주도, 청각장애인 맞춤 수어 재난안전문자 영상 제공한다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1.24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3월부터 재난안전문자 수어영상 제공 예정
제주도 "재난상황 사각지대 해소할 것"
제주도청 전경./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도청 전경./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도가 청각장애인을 위한 수어 재난안전문자 영상을 제공에 나선다.

제주도는 오는 3월부터 청각장애인 맞춤형 재난안전문자 수어영상을 제공한다고 24일 밝혔다.

현재 도는 SMS 문자 서비스와 카카오 알림톡을 활용해 신청자에 한해 긴급재난정보를 발송하고 있다.

하지만 문자로 제공하는 긴급재난안전문자 서비스는 수어를 제1언어로 사용하고 있는 청각장애인이 이해하기 어렵다는 의견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도는 이에 도내 청각장애 등록장애인 및 기타 수신희망자 등 정보취약계층에게 재난안전문자를 수어영상과 함께 제공, 재난상황 사각지대를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도는 효율적인 재난안전문자 수어영상 제공을 위해 공보관실 및 도민안전실 재난대응과 등 관계부서와 협업체계를 구축했다.

공보관실은 도정 전담 수어통역사를 통해 재난안전문자 수어영상을 제작한다. 재난대응과는 긴급재난상황 발생 시 안내문자와 수어영상을 동시 발송하는 역할을 맡는다.

또 양 행정시와 읍·면·동사무소와의 협조를 통해 재난안전정보 수어영상 수신 동의서를 신청받을 예정이다.

수어영상은 오는 2월부터 해일, 대설, 한파, 미세먼지, 지진, 풍랑·강풍, 폭염, 호우 등 자연재난 8종으로 제작돼 재난상황발생시 재난안전문자와 함께 3월부터 동시 발송된다.

도는 앞으로 사회재난 35종을 추가 제작하는 등 재난안전 문자 수어영상 제공 계획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고경호 공보관은 “모든 도민은 각종 재난으로부터 생명과 재산을 보호받을 수 있어야 하고 재난정보에서 배제되지 않아야 한다”며 “이번 서비스가 재난안전정보 사각지대를 없애 재난 취약계층의 긴급 통보체계를 강화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지난해 3월 제주도정 전담 수어통역사를 임용해 도정 주요 브리핑 라이브방송 동시 수어통역, 소셜 방송 영상 콘텐츠 삽입용 수어통역 등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