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12-06 00:03 (화)
“제주 언론 진흥위해 가칭 ‘제주언론진흥재단’ 설립해야”
“제주 언론 진흥위해 가칭 ‘제주언론진흥재단’ 설립해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1.12.21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연구원 ‘타당성 분석’ 현안연구 결과 내놔
연구진, 종사자·관련 전문가 조사 토대로 제안
“지원 사업·운영 방안 등 실행방안 바탕 필요해”
‘제주특별법 일부개정안’도 발의돼 귀추 주목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지역 언론 진흥을 위해 한국언론진흥재단이 아닌 별도의 제주언론진흥재단(가칭)의 설립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제주에 지역언론진흥재단을 설립할 수 있도록 하는 법 개정안이 발의된 상태여서 귀추가 주목된다.

제주연구원은 21일 ‘제주언론진흥재단(가칭) 설립 타당성 분석’ 현안연구 결과를 내놨다. 고태호 제주연구원 연구위원이 연구책임을 맡았고 임재영 동아일보 사회부 부장(제주 주재)이 공동연구자로 이름을 올렸다. 제주연구원 연구보조원 김아름·김보람·오진아씨가 참여했다.

제주연구원.
제주연구원.

연구진은 ‘제주지역 언론사 종사자 수요조사’와 ‘언론관련 전문가 의견조사’ 등을 토대로 “제주언론진흥재단이 설립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언론사 종사자 수요조사에서 종사자들은 한국언론진흥재단의 추진 사업인 ▲언론지원사업 ▲언론공익사업 ▲언론역량강화사업이 제주지역 언론 진흥에 기여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부정적인 응답은 언론지원사업이 64%, 언론공익사업이 62%, 언론역량강화가 59%였다.

연구진은 언론관련 전문가 의견조사의 경우 3차에 걸쳐 진행했다. 그 결과 1차에서는 제주언론진흥재단이 언론사가 자생력을 기를 수 있는 방향으로 지원 사업을 마련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차에서는 제주언론진흥재단 설립 후 지역언론 진흥을 위한 지원사업 추진 방향이 중요한 것으로, 3차에서는 지역 특수성을 고려해 제주언론진흥재단을 설립하고 운영 과정에서 정치적 중립성을 감안해 단계별 추진 방안이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다.

연구진은 “결과적으로 제주언론진흥재단은 제주 언론 진흥을 위한 지원사업과 재단 운영 방안 등에 대한 구체적인 실행방안을 바탕으로 설립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주요 사업으로는 기자 역량 강화, 기획취재 등 뉴스 콘텐츠 제작 지원, 뉴스 콘텐츠 유통 구조 개선 등을 제시했다.

또 제주언론진흥재단은 현재 정부광고 수익에 의존한 도내 언론사의 악순환적 수익 구조를 선순환으로 전환하고 정치적 중립성을 고려, 단계별 운영 방안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제주언론진흥재단이 지역 현안을 고려한 사업 지원으로 정부광고만 아니라 뉴스 콘텐츠로부터 수익을 발생시켜 도내 언론사 수익 구조가 선순환으로 이어지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독립적 기능을 갖추도록 하기 위해 지원 대상과 규모 및 운영 주체 등을 감안한 단계별 운영 방안 마련을 주문했다.

앞서 국회 위성곤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귀포시)은 지난달 초 도내 공공기관의 광고업무 위탁기관으로 별도 재단을 설립, 대행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은 제주특별법 일부개정 법률안을 대표발의한 바 있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이 전국 모든 공공기관의 광고를 대행하며 수수료(10%)를 받아가는데 대한 문제를 지적, 제주에서만이라도 수수료를 지역에 환원하자는 취지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이 지난해 전국 17개 시·도에서 걷은 공공기관 광고업무 대행 수수료는 902억8000여만원이다. 제주에서 걷은 수수료는 14억5000여만원이다.

한편 한국언론진흥재단은 지난달 <미디어제주>의 정보공개청구 답변을 통해 제주에 별도 지역언론재단이 설립되는데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힌바 있다. 한국언론재단은 당시 정부광고 효율성 및 언론인 교육 품질 저하 등을 이유로 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