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열대 생약자원 연구 기관 제주 국가생약자원관리센터 준공
아열대 생약자원 연구 기관 제주 국가생약자원관리센터 준공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1.12.16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서귀포시 상효동서 기념식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아열대성 생약자원을 연구·관리·개발하는 전문기관인 제주 국가생약자원관리센터가 문을 열었다.

16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서귀포시 상효동에서 제주 국가생양자원관리센터 준공 기념식이 열렸다.

생약자원관리센터는 제주 서귀포시와 충청북도 옥천, 강원도 양구 등 전국 3개소에 운영 중이다.

16일 제주 국가생약자원관리센터 준공식 참석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16일 제주 국가생약자원관리센터 준공식 참석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센터는 연구기반이 부족한 (아)열대성 생약의 표준품 제조 등 과학적 품질관리체계를 마련하고 생약자원의 효과적 관리, 공급체계 마련 등 식재·연구 선점으로 나고야의정서 협약에 대비하기 위해 건립됐다.

나고야의정서는 특정 국가의 생물자원 이용 시 별도의 로열티를 지불하도록 한 국제협약으로 2017년 8월 발효됐다.

제주센터는 이에 따라 제주테크노파크, 제주한의약연구원 등 도내 관련 연구소와 클러스터를 구축해 제주 고유 생약자원을 확보, 연구하며 자원 경쟁력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천연물 신약 및 화장품 등 고부가가치 제품개발을 위한 기술 지원과 핵심 전문인력 양성 교육도 실시할 예정이다.

또 전문 전시 및 교육의 장으로 활용하고 고용과 취업 유발효과, 관광객 유입 등으로 지역사회 활성화에도 기여할 방침이다.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준공식에서 "생약자원을 잘 보존하고 연구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분양 및 연구 결과가 실제 산업발전의 기초로 다져지는 것도 중요하다"며 "제주센터에서 성과를 낸다면 투자 대비 몇십배의 자원 가치를 국가에서 생산할 수 있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주센터가 지역주민들이 자랑스러워할 수 있는 공간으로 발전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구만섭 제주도지사 권한대행은 "국가간 자원분쟁이 가속화하면서 생약자원이 국력인 시대가 됐다"며 "제주에서 자란 생약자원이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의 자산으로 성장하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