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제주 지원 국가 예산 1조6836억원 확정
내년 제주 지원 국가 예산 1조6836억원 확정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1.12.03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보다 1997억 증가·정부 제출안서 127억 증액
제주도가 지역화폐 탐나는전 운영대행사에 막대한 이익이 돌아가고 있음에도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사진은 제주도청 청사 전경.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특별자치도 청사 전경. [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내년도 제주에 지원되는 국가 예산이 올해보다 2000억원 가량 증가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내년 국비 예산이 국회 예산 심의를 거쳐 1조6836억원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3일 밝혔다. 올해 1439억원보다 1997억원 늘어난 것이다. 정부가 애초 제출했던 1조6709억원에서 127억원이 증액됐다.

특히 제주에서 나오는 전기차 배터리와 태양광 폐패널을 비롯해 폐플라스틱, 비닐 등의 폐기물을 자원으로 재활용하는 산업단지 조정을 위한 '제주 순환자원 혁신클러스터 조성 기본 계획 수립 용역비' 5억원이 신규로 반영됐다. 해당 사업에 투입되는 총 국비는 289억원이다.

또 기본조사용역이 마무리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정부 예산안에서 배제됐던 '4.3평화공원 활성화를 위한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비' 11억원도 이번에 반영됐다. 4.3평화공원 활성화 사업에 계획된 국비는 모두 262억원에 이른다.

4.3 특별법 개정에 따른 후속조치(14억9000만원), 환경친화형 양식배합사료 생산시설확충(20억원), 해녀탈의장 등 시설 지원(18억원), 제주형 연안환경 변화 예측 시스템 구축(8억5000만원) 등도 신규 반영됐다.

이 외에 ▲서부처리구역 하수관로 정비(2단계)(10억 원) ▲서부(판포) 하수처리장 증설(30억 원) ▲남원하수처리장 증설(10억 원)은 계속 사업이다. 국가 사업인 4.3 가족관계 실태 조사 및 개선 방안 연구용역(1억원)과 제3회 세계리더스보전포럼(4억2000만원)도 증액됐다.

제주도 관계자는 "지역 국회의원과 협조하고 도의회와 다각도로 움직인 결과 주요 현안 사업이 추가로 반영됐다"며 "2023년도 신규 국비 사업 발굴 및 인적 네트워크 구축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