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8 16:44 (토)
제주도 위성영상·드론 활용 산림 훼손 연중 감시
제주도 위성영상·드론 활용 산림 훼손 연중 감시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1.08.01 09:5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 사유지 곶자왈 매입 실적이 갈수록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청수곶자왈 전경.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특별자치도가 위성영상과 드론 등을 이용해 산림 내 위법 행위를 상시 모니터링한다. 사진은 청수곶자왈 전경. [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위성영상과 드론 등을 이용한 연중 산림 내 위법행위 상시 모니터링을 시행한다고 1일 밝혔다.

제주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동안 불법산지전용 37건, 무허가 벌채 9건, 기타 4건 등 모두 50건의 산림 내 훼손 행위가 적발됐다. 면적만 14.65ha에 이른다.

제주도는 이에 따라 행정시, 읍·면, 자치경찰단 등과 단속만을 편성해 불법행위를 단속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사업장 현지 확인과 순찰을 강화하고 위성영상 및 드론을 통한 수시 감시에 나선다.

중점 단속 사항은 ▲불법 산지전용 행위와 인·허가지 경계구역 침범 ▲불법 진입로 개설 등 산림 형질 변경 ▲무단 벌채 △불법 임산물 굴·채취 ▲입목 고사행위 ▲소나무 이동제한 위반 등이다. 적발 시 사법처리 및 원상복구 등의 조치가 이뤄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도민 2021-08-01 11:35:31
늦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너무 잘 하시는 일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