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8 17:11 (토)
정석비행장 활용, 제주 제2공항 대안으로 본격 논의 시작
정석비행장 활용, 제주 제2공항 대안으로 본격 논의 시작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1.07.27 16:57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재호‧오영훈 의원, ‘제주 공항 인프라 확충 및 갈등해소 해법 모색 토론회’ 개최
29일 오후 2시 제주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 … 참석 인원 49명 제한, 유튜브 생중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 제2공항에 대한 전략환경영향평가서가 환경부에서 최종 반려된 가운데, 정석비행장 활용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공개토론회가 열린다.

송재호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갑)과 오영훈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을)은 오는 29일 오후 2시 제주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제주지역 공항 인프라 확충 및 갈등해소 해법 모색 토론회’를 공동주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한양대 교통물류학과 겸임교수로 재직 중인 유재영 교수가 ‘항공수요 및 정책분야 검토’라는 주제로 첫 번째 주제발표에 나선다.

국토연구원 연구위원으로도 오랫동안 몸담았던 유 교수는 현 제주국제공항의 운영 및 이용현황을 살펴보고, 그간 논의됐던 인프라 확충방안들을 살펴보면서 기후변화에 대응한 저탄소 공항으로 혁신하기 위해 가능한 대안들을 제시할 예정이다.

또 인천공항공사 건설 자문위원을 맡았던 김한용 전 한국도로학회장은 ‘정석비행장에 대한 공항기술 분야 검토’라는 주제로 발표를 할 예정이다.

김 교수의 발표에서는 정석비행장 활용의 걸림돌로 지적돼온 안개‧공역 겹침‧돌풍 등 다양한 문제에 대한 기술적 검토와 극복방안 등이 제시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환경 훼손을 최소화하면서 제주공항의 혼잡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도 동시에 제안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주제발표에 이어 지정토론을 한 뒤에는 참석자들의 객석 토론으로 이어져 도민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들을 계획이다.

한편 토론회는 제주 지역의 코로나 방역 상황을 감안해 토론자와 행사요원을 포함해 입장 인원이 49명으로 제한된다.

현장 참석자가 제한되는 만큼 유튜브 채널 ‘오영훈TV’를 통해 생중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성난투기꾼 2021-07-28 02:41:19
낙지선상이든 국개의원이든 성산 제2공항 건드리는 넘들은 즉각 처단될줄 알암써..성산내밥상내가챙기기주민폭력위원회

성산투기꾼 2021-07-28 02:14:06
제주시 연동. 노형동 아파트값 가격상승률 전국1위..공항가깝고 중심가위치한 탓으로 가격상승..제2공항 성산도 좀 묵고살자..너거만 주구장창 잘해묵고 나라에서 성산발전시켜주려고 지정한 놨는데 왜 너거 국개의원들이 재뿌리고 앉잖냐! 제발 좀 성산의 앞길을 막지말랑

성산투기꾼 2021-07-27 17:46:19
저거들끼리 다해뿌네. 뭔데 너거가 국토부야 환경부야 뭐야?
정부부처가 너거밑에 있는 하부 똘마니여! 빌어묵을 민주당 정권 썩을대로 썩었네..이런 개같은 꼬라지를 계속 지켜볼수밖에 없구나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