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적대는 제주공항 대합실, 국제선 대합실 활용으로 ‘숨통’
북적대는 제주공항 대합실, 국제선 대합실 활용으로 ‘숨통’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1.07.06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 국제선 탑승구 5개 국내선으로 변경 운영
6일부터 제주공항 국제선 출발 대합실이 국내선 탑승객들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다. /사진=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
6일부터 제주공항 국제선 출발 대합실이 국내선 탑승객들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다. /사진=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7~8월 성수기를 맞아 제주를 찾는 관광객이 급증, 제주공항 내 국내선 대합실이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이에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는 6일부터 제주공항 여객 터미널 2층에 있는 국내선 출발 대합실과 국제선 대합실 사이에 있는 벽을 터 탑승 수속을 마친 승객들이 탑승 직전 머물 수 있는 공간을 추가로 확보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때문에 무사증 입국이 중단된 후 제주를 오가는 국제선 항공편 운항이 대부분 멈춘 상황이어서 국내선 탑승객들이 국제선 대합실 공간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이에 따라 기존 국제선 탑승구 9개 중 5개를 국내선 탑승구로 변경, 사용할 수 있게 돼 국내선 탑승구는 기존 15개에서 20개로 늘어나 6일 하루 동안 제주를 출발하는 8편의 항공편 승객 1400여 명이 종전 국제선 탑승구를 이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손종하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장은 “여름철 성수기를 앞두고 공항 대합실에 승객들이 몰려 코로나19 방역 대응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이런 조치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공항 이용객들의 편의를 위해 기존 국제선 대합실에 있던 의자도 이번 주 안에 국내선 대합실로 옮겨 설치할 예정이다.

한편 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지난 5월과 6월 제주공항 이용객은 2019년 대비 각각 97.5%, 98.3%로, 올 7월과 8월에는 코로나19 이전 수준까지 회복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