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2 17:24 (수)
제주대, 도내 공공기관 첫 ‘국립농관원 안전성검사기관’ 지정
제주대, 도내 공공기관 첫 ‘국립농관원 안전성검사기관’ 지정
  • 김형훈 기자
  • 승인 2021.06.03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내 농산물 유해물질 분석을 담당하게 될 제주대 오픈랩 시험분석실. ⓒ제주대

제주대학교(총장 송석언)가 최근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으로부터 ‘안전성검사기관(제63호)’으로 공식 지정받았다고 3일 밝혔다. 도내 공공기관으로는 최초다.

안전성검사기관은 ‘농수산물 품질관리법’ 및 ‘유전자변형농수산물의 표시 및 농수산물의 안전성조사 등에 관한 규칙’에 따라 농산물에 대한 유해물질(잔류농약 320종) 분석을 수행하는 공인기관이다.

이번 안전성검사기관 지정은 산업통상자원부와 제주특별자치도가 지원하는 ‘이전공공기관 연계육성(OpenLab 연계형) 사업’의 성과활용 및 확산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제주대가 안정성검사기관 지정을 받기까지 위성곤 국회의원(민주당, 제주도 서귀포시), 제주대 원예학과, 한국새농민 서귀포시회(김종우 회장)의 협조가 있었다.

제주대 이정아 박사(안전성 책임연구원)는 “농산물 안전성검사기관으로 지정됨으로써 제주도에서 생산되는 농산물 안전성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위성곤 의원은 “제주대가 도내 공공기관으로는 유일하게 안전성 검사기관으로 지정되면서 친환경농산물 인증에 필요한 분석서비스를 더욱 신속하게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면서 “잔류농약분석 뿐만 아니라 수질과 토양, 식품 분야까지 분석 영역을 확대해 종합분석기관으로 성장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