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2 신고 누설 뇌물수수’ 제주경찰 간부 입건
‘112 신고 누설 뇌물수수’ 제주경찰 간부 입건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1.06.02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원, ‘도주우려 없어’ 구속영장 기각
제주서부경찰서. ⓒ 미디어제주
제주서부경찰서.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현직 제주경찰 간부가 뇌물수수 혐의로 입건돼 조사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2일 제주경찰청에 따르면 제주서부경찰서 소속 경위 A씨가 최근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입건됐다.

A씨는 지난해와 올해 제주시 소재 주점 업주에게 112 신고 사항을 누설하고 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돈을 받은 횟수와 구체적인 금액에 대해서는 외부에 알려지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혐의를 밝히기 위해 수사 중인 상황"이라고 전했다.

한편 제주지방법원은 이날 도주우려가 없다는 이유로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