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골 1도움' 손흥민, 2년 연속 10-10·공식전 최다 골 동률
​'1골 1도움' 손흥민, 2년 연속 10-10·공식전 최다 골 동률
  • 미디어제주
  • 승인 2021.05.04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트넘 대 셰필드…손흥민 1골 1도움
골 세리모니 중인 손흥민[로이터=연합뉴스]
골 세리모니 중인 손흥민[로이터=연합뉴스]

토트넘 홋스퍼(이하 토트넘) 소속 손흥민(29)이 1골 1도움을 더해 2년 연속 10골-10도움 클럽(텐텐클럽)에 가입했다.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EPL) 34라운드 토트넘과 셰필드 유나이티드(이하 셰필드)의 경기가 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경기 결과 토트넘이 셰필드를 상대로 4-0 대승을 거두었다. 선발로 출전한 손흥민은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손흥민도 도왔지만, 토트넘을 승리로 이끈 것은 베일이다. 그는 이적 후 첫 해트트릭(3골)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셰필드를 상대로 손흥민, 베일 케인, 알리(이상 토트넘)를 출격시켰다. 전반 36분 오리에(토트넘)의 패스를 받은 베일이 선제골(1-0)을 기록했다.
후반 16분 손흥민이 만든 역습 상황, 베일이 드리블에 이어 골키퍼와의 1대1 상황에서 침착하게 셰필드의 골망을 흔들었다. 2-0으로 격차가 벌어졌다. 손흥민은 1도움을 달성했다. 리그 10번째 도움이다.

후반 24분 오리에가 베일에게 오른쪽에서 밀어주었다. 베일이 왼발로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한 경기에서 3골을 넣는 순간이다.

후반 32분 이번엔 손흥민이 반짝였다. 전매특허인 감아 차기로 득점에 성공하며 쐐기를 박았다. 베르바인(토트넘)의 패스를 받은 그는 간결한 볼 터치로 셰필드 수비를 제치고 구석으로 찔러 넣었다. 리그 16호 골이자, 공식전 21호 골이다.

경기 종료. 토트넘이 셰필드를 상대로 4-0 대승을 거두었다. 리그컵 결승 패배의 아픔을 씻고 리그에서 3연승을 기록했다. 승점 3을 추가해 승점 56(16승 8무 10패)으로 5위에 올라섰다.

2020~2021 종료까지는 4경기를 남겨 놓았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 마지노선은 4위다. 현재 4위인 첼시(승점 61)와의 격차는 승점 5다.

손흥민은 이날 활약으로 구단 최초로 2년 연속 10골-10도움을 달성했다. 리그 16호 골, 10도움이다. 공식전은 21호 골로 2016~2017과 동률을 기록했다. 1골만 더 넣으면 개인 최다 골이다.

토트넘에서 10골-10도움을 올린 선수는 클린스만(1994~1995), 아데바요르(2011~2012), 에릭센(2017~2018) 등이다.

 

아주경제 이동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