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1 22:32 (화)
제주시 이장단 "일본 정부,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하라"
제주시 이장단 "일본 정부,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하라"
  • 김은애 기자
  • 승인 2021.04.23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이장협의회, 일본 정부에 방사능 방류 결정 철회 요구
4월 23일 주제주 일본 영사관 앞 집회, 한목소리로 일본 규탄
북서태평양 해역에서의 후쿠시마 오염수의 영향 모식도
북서태평양 해역에서의 후쿠시마 오염수의 영향 모식도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최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의 방사능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겠다 결정하며, 제주시이장협의회가 비판에 나섰다.

23일 오전 10시 제주시 노형동 소재 주제주일본국 총영사관 앞에서 집회를 가진 제주시이장협의회 및 96개 마을 이장단은(이하 '이장단') "원전오염수 방류 결정은 제주도민 삶의 터전을 오염시키려는 일본 정부의 극악무도한 행위"라며, "결정 철회"를 일본에 요구했다.

이장단은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이 현재 우리 세대 뿐 아니라, 미래세대를 위협하는 결정임을 강조했다. 결국 청정 제주바다와 제주도민의 안전마저 위협하게 될 것이므로, 조속히 결정을 철회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제주시이장단협의회 관계자들이 23일 제주시 노형동 주제주일본총영사관 앞에서 일본 정부의 원자력발전소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규탄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제주시이장단협의회 관계자들이 23일 제주시 노형동 주제주일본총영사관 앞에서 일본 정부의 원자력발전소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규탄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이에 이장단은 아래 네 가지 사항을 일본 정부에 강력히 촉구한다 밝히고 있다.

첫째, 일본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강력히 규탄한다.

둘째,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출 시 태평양과 인접한 나라의 국민들의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입을 것이 자명하므로 일본 정부의 해양 방류 결정 철회를 강력히 촉구한다.

셋째,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오염수 처리방식을 독단적으로 결정해서는 안 되며, 반드시 인접국과 협의를 통해 최종 결정 하여야 한다.

넷째, 우리 제주시 이장단협의회와 제주도민들은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를 절대 수용할 수 없으며, 강행 시에는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강력히 대응할 것을 표명한다. 

제주시이장단협의회 관계자들이 23일 제주시 노형동 주제주일본총영사관 앞에서 일본 정부의 원자력발전소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규탄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제주시이장단협의회 관계자들이 23일 제주시 노형동 주제주일본총영사관 앞에서 일본 정부의 원자력발전소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규탄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한편, 지난 22일에는 제주를 비롯해 부산, 울산, 경남, 전남 총 5개 광역지방자치단체가 부산시청에서 관련 회의를 개최하기도 했다.

이날 회의에는 5개 지자체별 업무 담당자가 참석했다. 이들 지자체는 일본 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철회를 요구하며, 공동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