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부대 박수민 SNS에 올라온 댓글 "증거 있으니 하차" "터트리기 전에"...무슨 뜻?
강철부대 박수민 SNS에 올라온 댓글 "증거 있으니 하차" "터트리기 전에"...무슨 뜻?
  • 미디어제주
  • 승인 2021.04.15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채널A방송화면캡처]
[사진=채널A방송화면캡처]

 

채널A '강철부대'에 출연 중이었던 707 부대 박수민 중사가 돌연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그 이유가 성범죄와 관련됐다는 이야기가 나오면서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지난 13일 강철부대 측은 "출연자 707(제707특수임무단) 박수민이 개인적인 문제를 이유로 더 이상 출연하지 않는다. 이후 촬영은 다른 707 출신 예비역 대원을 투입해 진행한다"며 그의 하차 소식을 전했다.

해당 소식에 대부분은 박수민이 막말 논란으로 하차하는 것이라고 추측했다. 1회 당시 특전사 박준우에게 '댄스 한 번 볼 수 있습니까?' '노래 부르면서도 울던데, 눈물이 좀 많으시네' '해병 혹시 추위 안 타십니까' 등 도 넘는 비아냥 말투로 비난을 받고 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막말 논란 때문이 아닌 다른 심각한 이유로 하차하는 것이라는 주장글이 올라왔다. 

14일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에는 '강철부대 박중사 하차 이유'라는 제목으로 글이 게재됐다.

도가 지나친 장난으로 하차하는 것이라고 생각했다는 작성자는 박수민 인스타그램에 달린 댓글을 캡처해 올렸다. 

캡처에는 '저는 정말 신기합니다. 어떻게 조주빈 같은 사람이 티비 프로를 나오고 아들 사진을 내세울 수 있는지. 전 증거 있으니 하차하세요' '당신은 박수민이고, 아이디는 밥쑤. 밥밥수 잖아요. 당신 형은 박XX이고, 사모님 이름 알고 너 아들 이름도 알고. 하차하세요. 제가 터트리기 전에'라는 댓글이 달려 있다. 해당 댓글에 박수민은 '전화 주세요'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 네티즌이 언급한 조주빈은 미성년자 등 여성을 유인해 성착취물을 찍고 이를 텔레그램 비밀대화방에서 판매한 범죄자다.

이어 작성자는 "실화탐사대에서 제보까지 받기 시작했다. 결국 제작진은 개인 문제로 하차, 편집하기로 했다. 아마 박수민 요청일 것 같다. 과연 무슨 일이 있었길래 폭로한다는 사람은 n번방 이야기를 꺼내고 박수민은 바로 하차해버렸을까?"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앞서 MBC '실화탐사대'는 "제707 특수임무단 출신의 남성, 박XX 중사에 대한 제보를 받고 있다. 박 중사에게 피해를 입으셨거나 박 중사에 대해 잘 아시는 분들이 있으시면 아래 연락처로 연락 부탁드린다. 신원에 대한 보호는 철저히 해드리겠다"는 글을 올린 상태다.

 

아주경제 전기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