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4 17:27 (토)
원희룡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인접국에 대한 폭거”
원희룡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인접국에 대한 폭거”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1.04.13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 “법적 대응방안 강구하겠다”
원희룡 지사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에 대한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원희룡 지사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에 대한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방류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원희룡 지사가 “바다를 공유하고 있는 인접국과 국민들에 대한 폭거”라며 강력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하고 나섰다.

원희룡 지사는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일본 정부가 일방적으로 방류를 결정한다면 최후의 수단으로 법적 대응에 들어갈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원 지사는 “일본 정부는 자국민 뿐만 아니라 한국과 중국 등 인접국과 해당 국민들에게 오염수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공유할 의무가 있다”면서 “오염수 처리방식에 대한 최종 결정도 인접 국가와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결정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일본 정부가 모든 절차를 생략하고 방류를 강행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이제 말할 때가 아니라 행동할 때가 됐다”며 “제주 주재 일본 총영사를 초치하고 일본 대사와 면담을 갖고 강력 항의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그는 “제주를 비롯해 부산, 경남, 울산 전남 등 5개 지자체가 대책위원회를 구성해 대응할 것”이라며 “내일부터 당장 전문가들과 논의, 법적 대응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강력 대응을 시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