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2 19:24 (수)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 위한 학교 신설 예산 낭비 근시안”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 위한 학교 신설 예산 낭비 근시안”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1.04.10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등봉공원비상대책위·제주참여환경연대 논평
“원도심 학교 지원 줄어 폐교 위기 내몰것” 주장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시 오등봉공원비상대책위원회와 제주참여환경연대가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에 의한 학교 신설을 반대했다.

이들은 10일 논평을 내고 "오등봉공원 아파트 1429세대를 위한 초등학교 신설은 원도심 공동화와 교육예산 낭비를 보지 못하는 근시안적 결정"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논평에서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으로 1429세대 아파트가 들어설 경우 최소 200명의 초등학생이 다닐 학교가 필요해졌다"며 "교육청 지침 상 통학 가능한 학교가 오라초등학교 뿐인데 오라초등학교는 받아들일 여유가 없다"고 말했다.

오등봉공원비상대책위원회와 (사)제주참여환경연대 관계자들이 5일 오전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 예정 부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등봉공원비상대책위원회와 (사)제주참여환경연대 관계자들이 지난 5일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 예정 부지에서 반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어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을 시행하고 있는 제주시는 대규모 아파트가 지어지면 아파트에 거주하는 학생들이 다닐 학교가 있는지도 검토하지 않은 채 사업을 추진하다 결국 민간특례사업자가 학교를 지어 기부 채납하는 방안을 협의했다고 전해진다"며 "제주도교육감이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는 이야기도 들려온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남초등학교 광양초등학교 등 제주시 원도심 지역 초등학교들은 해마다 정원이 줄어 얼마가지 않아 폐교 위기에 몰릴 것을 예상된다"며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을 위한 수단으로 학교를 신설하면 원도심 공동화와 더불어 원도심 학교 학생 부족은 더 심각해진다"고 우려했다.

특히 "학교를 기부채납 받아도 운영하기 위해 매년 엄청난 예산을 쏟아 부어야 한다"며 "학생 수가 부족한 원도심 학교에 대한 지원은 줄고 폐교 위기로 내몰게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에 따라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은 교육 예산 낭비와 난개발 도우미 역할을 하는 근시안적 학교 신설 요구를 중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와 함께 "자신의 그릇된 판단으로 인해 대대로 제주도민들이 고통을 겪는 과오를 범하지 말 것을 촉구한다"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