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경찰 중국·내국인 마약류 사범 27명 검거
제주경찰 중국·내국인 마약류 사범 27명 검거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1.04.09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가 3억3000만원 상당 마약류 압수·2명 구속
제주경찰이 중국인과 내국인 등 마약사범 27명을 검거하며 압수한 마약류. [제주경찰청]
제주경찰이 중국인과 내국인 등 마약사범 27명을 검거하며 압수한 마약류. [제주경찰청]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해외에서 마약류를 들여와 유통하고 이를 구매해 투약한 마약사범 수십명이 제주경찰에 붙잡혔다.

제주경찰청은 인터넷을 통해 전국에 마약류를 판매한 중국인 5명과 이들로부터 구매해 투약한 내국인 22명 등 27명을 검거했다고 9일 밝혔다. 이 중 2명은 구속됐다.

경찰에 따르면 붙잡힌 중국인들은 국내에 체류하며 밀반입책, 공급책 등으로 역할을 분담하고 인터넷을 통해 광고를 하며 마약류를 판매했다. 이들은 지난해 9월부터 향정신성의약품의 일종인 졸피뎀 등 의료용으로 사용되는 마약류를 해외에서 밀반입했다.

경찰은 검거과정에서 졸피뎀과 조피클론 등 마약류 6972정을 압수했다. 시가 3억3000만원 상당이다.

경찰 관계자는 "인터넷을 통한 마약류 유통이 늘면서 생활 속에 확산될 우려가 있다"며 "호기심이나 주변의 유혹으로 마약류에 손대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