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6 17:32 (일)
"제주대입구 대형 교통사고, 제주도 교통행정 패착 때문"
"제주대입구 대형 교통사고, 제주도 교통행정 패착 때문"
  • 김은애 기자
  • 승인 2021.04.08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 공원녹지화를 바라는 시민들, 성명 발표
6일 제주대입구 교통사고 원인, "제주도 교통관리 잘못에 있어"
지난 6일 오후 6시께 제주대학교 입구 사거리에서 A(32)씨가 몰던 4.5t 트럭(탑차)이 제주시 산천단에서 아라동 방면으로 운행하다 버스 등을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제주동부경찰서]
지난 6일 오후 6시께 제주대학교 입구 사거리에서 A(32)씨가 몰던 4.5t 트럭(탑차)이 제주시 산천단에서 아라동 방면으로 운행하다 버스 등을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제주동부경찰서]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지난 6일 아라1동 제주대학교 입구 사거리에서 발생한 대형 교통사고가 제주도의 잘못된 교통행정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 녹지공원화를 바라는 사람들(이하 '서녹사')'은 8일 성명서를 통해 "6일의 사고는 이미 16년 전부터 예고된 것이나 다름없다"면서 "2005년에 제주시 당국이 제주대입구 소나무 회전형 교차로를 없애고, 사거리 신호교차로로 바꾸는 계획을 추진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2005년 제주시는 제주대학교 입구 소나무(당시 130년 수령 추정)를 중심으로 위치한 회전형 교차로를 없애고, 사거리 신호교차로로 바꾸는 공사를 진행한 바 있다. 당시 제주환경운동연합과 제주대학교 학생 및 교수 등은 소나무의 가치, 회전교차로의 차량감속효과 등을 이유로 공사를 반대했는데, 결국 공사는 강행됐다.

이와 관련, 당시 벌어진 이상한 사건이 하나 있다. 제주대입구 앞 소나무가 누군가의 제초제 투입으로 고사한 것이다. 

소나무가 고사한 시점이 도로공사 반대 논란이 일던 때와 겹친 덕(?)에 공사는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었다.

서녹사는 이러한 사실을 알리며, 도로공사 전 소나무를 중심으로 한 회전교차로가 있던 당시에는 사망사고가 단 한 건도 없었다는 사실을 피력했다. "달려오던 차량이 소나무가 있는 회전교차로를 만나며 점차 속도를 줄였으므로, 회전교차로가 있던 동안 사망 사고가 한 건도 없었다"는 것이다.

이에 서녹사는 제주도가 회전교차로를 신호교차로로 바꾸고, 도로를 확장하는 공사를 강행한 뒤. 처음으로 이번과 같은 대형 교통사고, 사망 사고가 발생했음을 강조했다.

또 서녹사는 2002년 제주시에서 용역을 맡긴 제주대입구 회전교차로 설계보고서 내용을 언급하기도 했다. 회전교차로 운영 시 교통량이 10% 증가하더라도 교통서비스 수준이 B등급을 유지하는 반면, 회전교차로를 운영하면 F등급으로 떨어진다는 내용이다.

서녹사는 "그래서(2002년 용역 결과를 토대로) 만든 회전교차로를, 제주시 당국이 2005년 이후 신호교차로로 바꾸었다"면서 "이는 제주시 환경·교통 정책의 패착"이었음을 알렸다. 이번 사고로 제주시 및 제주도 교통행정의 무능이 드러났다는 것이다.

이에 서녹사는 제주도에 "사고지역의 신호교차로를 회전교차로로 바꾸라"며 "제주대입구 전의 일정 구간부터 시속 40km 이하로 속도를 제한"할 것을 요구했다.

또 이들 단체는 한라산국립공원의 중턱을 오가는 성판악(5.16)도로의 전체 구간에 대한 차량 속도 제한 강화의 필요성을 피력하기도 했다.

이밖에도 서녹사는 △주요 위험구간에 속도감지 카메라 설치 △일정 중량 이상 트럭은 성판악도로 이용 불가하도록 통제 △성판악도로 이용하는 시내버스를 대형에서 소형 전기버스로 전환 △한라산국립공원에 전기차만 오가도록 환경기준 강화 △궁극적으로 제주도내 자동차를 100% 전기차로 전환 목표로 추진 등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이번 사고는 지난 6일 오후 5시 59분경 제주시 아라1동 제주대학교 입구 사거리에서 발생했다. 4.5톤 트럭이 앞서가던 1톤 트럭과 버스 2대를 연달아 들이받아 3명이 숨지고, 5명이 중상, 54명이 경상을 입었다. 이는 최근 10년 내 제주도내 사고 중 가장 많은 사상자 수를 기록한 사고로 기록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