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5 10:04 (토)
김창룡 경찰청장, 제주4.3 당시 ‘경찰의 잘못’ 인정
김창룡 경찰청장, 제주4.3 당시 ‘경찰의 잘못’ 인정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1.04.03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정부 주관 추념식 첫 참석 “조속한 치유 기도”
“경찰은 과거 성찰·잘못 되풀이 않도록 할 것” 피력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정부가 주관하는 4.3추념식 행사에 국가경찰 총수로서는 처음 참석한 김창룡 경찰청장이 70여년 전 제주4.3 당시 경찰의 잘못을 사과했다.

제주경찰청은 김창룡 청장이 3일 제주4.3평화공원 내 제주4.3평화교육센터 다목적홀에서 열린 제73주년 4.3희생자 추념식에 참석, 과거 잘못에 대한 사과의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3일 제주4.3평화공원 내 제주4.3평화교육센터 다목적홀에서 열린 제73주년 4.3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한 김창룡 경찰청장. © 미디어제주
3일 제주4.3평화공원 내 제주4.3평화교육센터 다목적홀에서 열린 제73주년 4.3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한 김창룡 경찰청장. © 미디어제주

제주경찰청에 따르면 김 청장은 이날 “4.3유족들께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조속한 피해 회복과 치유가 이뤄지길 간절히 기도한다”고 피력했다.

특히 “경찰은 과거의 아픈 역사를 성찰하고 다시는 잘못을 되풀이하지 않도록 각오를 새롭게 하겠다”고 전했다.

경찰청장이 제주4.3과 관련해 ‘경찰의 잘못’을 직접 표명한 것이다.

3일 제주4.3평화공원 내 제주4.3평화교육센터 다목적홀에서 열린 제73주년 4.3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한 김창룡 경찰청장이 묵념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3일 제주4.3평화공원 내 제주4.3평화교육센터 다목적홀에서 열린 제73주년 4.3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한 김창룡 경찰청장이 묵념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앞서 2019년 4월 3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제71주년 4.3추념식에 참석한 민갑룡 전 경찰청장이 방명록을 통해 애도의 뜻을 밝혔지만, ‘잘못’이라는 표현 대신 ‘반성’이라는 단어를 사용했다.

당시 방명록에는 “무고하게 희생된 모든 분들의 영전에 머리 숙여 애도의 뜻을 표하며, 삼가 명복을 빈다”며 “하루 빨리 비극적 역사의 상처가 진실에 따라 치유되고 화해와 상생의 희망이 반성에 따라 돋아나길 기원한다”고 적었다.

민갑룡 경찰청장이 3일 서울 광화문광장서 열린 제주4‧3 제71주년 추념식 방명록에 쓴 글. [제주4‧3범국민위원회]
민갑룡 경찰청장이 2019년 4월 3일 서울 광화문광장서 열린 제주4‧3 제71주년 추념식 방명록에 쓴 글. [제주4‧3범국민위원회]

민 전 청장은 이듬해인 지난해 5월 제주4.3평화공원을 방문한 자리에서도 방명록에 ‘경찰의 지난날을 반성하며’라고 남긴 바 있다.

이에 따라 김 청장의 발언은 70여년전 벌어진 피해에 대한 경찰의 잘못을 직접 인정한 첫 사례로 남을 전망이다.

한편 2003년 발간된 4.3진상보고서는 4.3에 대해 ‘1947년 3월 1일 경찰의 발포 이후의 탄압에 대한 저항과 단독정부 수립 반대에 연계된 1948년 4월 3일 무장봉기가 있었고, 한라산 금족령이 해제되는 1954년까지 무장대와 토벌대간 무력충돌 및 토벌대의 진압과정에서 주민들이 희생당한 사건’으로 규정했다. 진상보고서는 4.3희생자 수를 2만5000~3만명으로 추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