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7 16:55 (금)
4.3특별법 후속조치 이행 약속, 제2공항 질문에는 엇갈린 답변
4.3특별법 후속조치 이행 약속, 제2공항 질문에는 엇갈린 답변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1.04.03 15:0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환경영향평가 결과 보고 도민 뜻 받들어 정부와 협의”
주호영 “추모 현장서 언급 부적절, 다음 기회에 입장 내놓겠다”
여영국 “제2공항, 가덕도 신공항도 반대” 반대 뜻 분명히 밝혀
제73주년 4.3 추념식에 참석한 여야 대표들. 사진 왼쪽부터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주호형 국민의힘 원내대표, 여영국 정의당 대표. ⓒ 미디어제주
제73주년 4.3 추념식에 참석한 여야 대표들. 사진 왼쪽부터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주호형 국민의힘 원내대표, 여영국 정의당 대표.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73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한 여야 3당 대표들이 4.3특별법 개정 후속 조치를 차질 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3일 오전 10시 4.3평화공원 내 평화교육센터에서 열린 추념식에 참석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원내대표는 “여야 합의에 의해 제주도민들의 염원이었던 4.3특별법이 통과됐다”며 “법에 정해진대로 후속조치는 정부와 국회가 함께 협의하면서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4.3희생자 관련 법안들이 여야 합의로 통과된 만큼 희생자들을 치유하고 앞으로 나아가는 데 큰 디딤돌이 되기를 바란다”며 특별법 통과후 과제에 대해서는 “유족회 등에서 더 바라는 것이 있기 때문에 추가 진상조사와 희생자 보상 문제 등에 대해 더 논의가 진전돼야 한다고 본다”는 견해를 밝혔다.

여영국 정의당 대표는 “특별법을 통해 진상을 규명하고 명예를 회복할 수 있는 길이 열려 정말 큰 다행”이라며 “완전한 진상 규명과 명예 회복을 위해서 정의당도 앞장서서 함께 하겠다”고 약속했다.

제주 제2공항 현안에 대한 질문에는 정당별 차이가 극명하게 엇갈렸다.

김태년 대표는 “지금 (제2공항 인근 지역에 대한) 환경영향평가가 진행되는 중”이라며 “그 결과를 보고 제주도민들의 뜻을 받들어 정부와 협의하도록 하겠다”는 답변을 내놨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오늘 추모 현장에서 현안을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다음 기회에 도당이든 중앙당에서 입장을 내놓는 것으로 하고 여기서는 언급하지 않는 게 좋겠다”며 답변을 피했다.

여영국 대표는 “우선 저희들은 제2공항을 가덕도 신공항과 함께 반대하는 입장”이라며 “대한민국도 기후위기에 맞서 생태 사회로 나아가야 하는데 이제는 토건주의와 결합된 기득권 이익 동맹체제로 전환됐다고 비판하고 있다”고 반대 목소리를 분명히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서귀포 2021-04-03 17:41:16
제주공항 지연,결항,혼잡,교통대란 위험합니다.제주 제2공항 하루빨리 추진되어야 합니다.이번 투표결과는 동쪽지역,서귀포지역은 찬성이 우세하고 서쪽지역 특히 제주공항 인근지역은 반대가 우세하다는 것은 대규모 국책사업에 따른 이익을 타지역에 내어줄 수 없다는 핌비현상을 극명하게 보여준 결과라고 볼 수 있습니다.하루 빨리 국가 백년대계를 보시고 지역균형 발전을 위해서 배려하고 양보하는 미덕을 보여 주시길 바랍니다..